농촌경제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공공기관 경영평가 'A등급' 받아

HACCP인증원, 2017년 식품·축산물HACCP '통합출범 A등급' 큰 성과
조기원 원장 “끊임없이 혁신하는 최고의 식품안전 전문기관이 되도록 더 매진 할 것"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원장 조기원)이 6월 19일(금)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9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에서 A등급(우수)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공기업, 준정부기관, 강소형 등 총 129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평가에서 HACCP인증원을 A등급을 획득했다.

강소형 부문에서는 43개 공공기관이 평가를 받았으며 A등급을 받은 기관은 HACCP인증원을 포함해 5개 기관에 불과하다.  

 

 

HACCP인증원은 지난 2017년 2월에 식품안전관리인증원과 축산물안전관리인증원이 하나로 합쳐 통합기관으로 출발하였고 2018년에 준정부기관으로 신규 지정받았다.

경영평가는 준정부기관으로 지정받은 첫해인 2018년에 B등급(보통)을 받았으며, 불과 2년차인 2019년에 A등급을 획득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경영평가에서 HACCP인증원은 △ HACCP 운용수준 검증 확대를 통한 식품안전 위생 향상 △ 소규모 시설개선 자금지원 확대를 통한 영세 소규모 업체 HACCP인증 활성화 △ 수요자 중심의 체계적인 기술지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식품업체에 IC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HACCP을 도입하여  데이터를 디지털로 자동 저장하여 위변조를 방지하는 등 식품안전관리시스템 고도화와 △사회적 약자기업에 대한 맞춤형 기술지원 등을 통한 HACCP인증 확대와 매출액 증가 등에 긍정적인 평가를 얻었다.

 

조기원 원장은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식품안전에 대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함께 노력한 결과”라며, “올해에도 코로나19 극복을 따뜻한 HACCP 실천, 공공기관 조직운영 혁신 등 환경변화 및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끊임없이 혁신해 나가는 대한민국 최고의 식품안전관리 전문기관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케이머쉬’ 수출은 늘리고…시장 위기는 신속히 대처!
초/대/석...최동훈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대표에게 듣는다! 코로나19로 공산품과 농산물 등 각종 수출품목이 큰 애로를 겪으면서 위기로 치닫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국내 농산물 수출은 평년대비 크게 위축되지 않고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관계자들이 안도의 마음을 쓸어 내리고 있다. 특히, 버섯 수출시장은 더욱 확장되는 기세를 보이고 있다. 본지는 버섯수출통합조직을 이끌고 있는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최동훈 대표를 만나 최근 버섯 수출시장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주>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꾸준히 늘어, 현재 26개국 시장에 케이머쉬 버섯이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수출되는 품목도 만가닥버섯과 새송이버섯, 느타리버섯, 팽이버섯 등 다양해지고 있다.” 케이머쉬 최동훈 대표의 말이 거침없이 쏟아졌다. “올해 수출환경이 호락호락하지 않지만,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아랍지역 버섯시장도 새롭게 뚫리고 있어, 앞으로 이 지역 수출량도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 최 대표는 자신감도 내 비췄다. 다만, 지난 3월 미국 소비자들이 버섯 생식을 섭취하면서 리스테리아균 파문이 일기도 했으나, 케이머쉬 K-mush의 발 빠른 대처로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