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올해의 대표 ‘쌀가공품 TOP10’ 선정

쌀가공식품협회, 대한민국 대표 쌀가공품 브랜드 ‘쌀가공품 TOP10’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가 주최하고 (사)한국쌀가공식품협회(회장 김남두)가 주관하는 ‘쌀가공품 품평회’에서 2020 대한민국 대표 ‘쌀가공품TOP10’이 선정되었다.

‘2020 쌀가공품 품평회’는 쌀로 만든 떡, 면, 과자, 전분·당류, 조미식품, 음료, 주류 등 다양한 쌀가공품을 한자리에 모아 한해의 대표‘쌀가공품 TOP10’을 선발하는 대회이다.

 

쌀가공품 품평회에서 공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쌀가공품 TOP10’은 맛・품질・상품성을 갖춘 대한민국 대표 쌀가공품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다.

올해 ‘쌀가공품 TOP10’에는 떡류(2), 과자류(3), 곡물가공류(2), 도시락류(1), 주류(2)에서 대표 제품이 최종 선정되었다.

 

떡류에서는 설기 위에 커피맛과자를 토핑하여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커피과자 설기(주식회사 영의정), 친환경적인 발열제 사용으로 뜨거운 물과 불 없이도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오늘의메뉴 떡국(강동퓨어푸드)이 선정되었다.

 

과자류에서는 기존 제품보다 압축률을 높여 더 얇고 단단하여 바삭한 식감이 오래 유지되는 더 가벼운 카카오닙스 라이스칩(미듬영농조합법인), 건강영양쌀을 공기로 구워 속이 편하며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한끼굽바 퍼플(농업회사법인 명성제분주식회사), 유기농 쌀과자에 초코크림을 더해 달콤함과 바삭함을 느낄 수 있는 달칩 초코샌드(주식회사 네이처오다)가 선정되었다.

 

곡물가공류에서 차별화된 기술로 직접 도정한 신선한 쌀과 큼지막한 표고버섯을 즐길 수 있는 비비고 소고기죽(씨제이제일제당), 유기농 발아를 인증받은 공정에서 3회 이상 세척하여 더욱 깨끗하고 건강한 유기농발아미숫가루(청오건강농업회사법인주식회사)가 선정되었다.

 

도시락류에서 국내산 생야채를 사용하여 센 불에 볶아 생생한 식감과 신선함을 전해주는 한우물 통새우볶음밥(농업회사법인(주)한우물), 주류에서 쌀의 감칠맛과 잣의 고소한 풍미의 깊이를 느낄 수 있는 가평잣생막걸리(주식회사 우리술), 제주도산 우도땅콩분을 오랜기간 숙성하여 쌀의 풍미를 더하고 땅콩의 고소함을 극대화한 우도땅콩전통주(농업회사법인 조은술세종주식회사)가 선정되었다.

 

‘쌀가공품 TOP10’은 쌀 함량이 최소 30%이상, 시판 제품을 대상으로 소비자ㆍ전문가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선정된다.

심사위원 예비평가, 전문가 관능평가, 소비자 선호도 및 현장평가를 통해 위생, 맛, 포장디자인, 수요확대 가능성, 제품 개선 노력, 소비자 인지도 제고 여부 등을 3단계에 걸쳐 종합적으로 심사하여 선정되며, TOP10에 선정된 제품은 홍보・마케팅 등 사후활동 평가를 통해 TOP10의 시상등급이 결정된다.

 

특히 올해 선정된‘쌀가공품 TOP10’은 대형 온라인플랫폼 입점 지원 등 더욱 확대된 선정 특전을 누릴 수 있다.

농림축산부 장관상, 부상 시상과 더불어 TOP10 로고 사용권이 부여되며, 작년 19년도부터 진행된 TOP10 로고 부착 등을 위한 포장지 개선비 지원 특전이 주어진다.

 

영상 및 브로슈어 등 홍보물 제작 지원, 다양한 온․오프라인 매체 광고, 국내 유명한 셰프들과 진행하는 쌀가공품 쿠킹파티 ‘라이스위크(RICE WEEK)’ 등 소비 접점 홍보도 지원될 예정이다.

 

쌀가공식품협회 관계자는 “쌀가공품 품평회는 기업의 품질 경쟁력 향상 유도 및 제품 개발을 통해 우수한 제품을 선정하고, 소비자 인지도 확산 및 쌀 소비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많은 소비가 이루어짐에 따라 대형 온라인 플랫폼 입점 지원과 같이 소비트렌드를 반영하여 올해의 대표 쌀가공품을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케이머쉬’ 수출은 늘리고…시장 위기는 신속히 대처!
초/대/석...최동훈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대표에게 듣는다! 코로나19로 공산품과 농산물 등 각종 수출품목이 큰 애로를 겪으면서 위기로 치닫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국내 농산물 수출은 평년대비 크게 위축되지 않고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관계자들이 안도의 마음을 쓸어 내리고 있다. 특히, 버섯 수출시장은 더욱 확장되는 기세를 보이고 있다. 본지는 버섯수출통합조직을 이끌고 있는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최동훈 대표를 만나 최근 버섯 수출시장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주>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꾸준히 늘어, 현재 26개국 시장에 케이머쉬 버섯이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수출되는 품목도 만가닥버섯과 새송이버섯, 느타리버섯, 팽이버섯 등 다양해지고 있다.” 케이머쉬 최동훈 대표의 말이 거침없이 쏟아졌다. “올해 수출환경이 호락호락하지 않지만,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아랍지역 버섯시장도 새롭게 뚫리고 있어, 앞으로 이 지역 수출량도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 최 대표는 자신감도 내 비췄다. 다만, 지난 3월 미국 소비자들이 버섯 생식을 섭취하면서 리스테리아균 파문이 일기도 했으나, 케이머쉬 K-mush의 발 빠른 대처로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