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농협경제지주, 디지털 혁신 가속화한다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업무디지털화 보고회 개최 및 디지털전환 성과공유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가 19일 농협중앙회 본관(서울시 중구 소재)에서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디지털화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지난 3월부터 농협경제지주와 자회사인 농협하나로유통이 함께 추진한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전사적인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추진을 가속화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회의에서는 RPA가 적용될 주요 업무영역과 임직원 공모전을 통해 발굴한 우수 개발과제들이 소개되었으며, 특히 단순·반복업무에 RPA를 도입하면서 정산, 외상대금 관리 등의 업무에 생산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또한 워라밸 실현을 목표로 실시된 공모전에서는 임직원들이 실무에서 느꼈던 고충을 RPA로 개선하는 다양한 과제들이 발굴되었다. 우수과제로 선정된 발주내역 자동발송, 입출고 및 재고관리 자동화, 공판장 채권관리 자동화 등은 RPA 우선과제로 개발되어 하반기 중 실무에 적용될 예정이다.

 

농협경제지주는 단계적으로 RPA, 챗봇 등의 디지털 기술을 도입하여 기존 업무프로세스를 효율화하고 직원들이 본질적 업무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단순·반복업무 자동화와 자료취합 대행 등의 업무를 로봇이 수행할 수 있도록 하여 직원들이 보다 창의적인 시각으로 업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업무디지털화를 통해 경험 등에 의존한 사업방식에서 벗어나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체계가 사업전반에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사업환경이 급변하는 시대의 변화 앞에 디지털 전환은 새로운 성장의 돌파구를 찾을 기회인 동시에 농협의 생존전략”임을 강조하며, “앞으로도 RPA의 성공적인 도입을 시작으로 조직 내부의 디지털 역량을 제고하는 것은 물론, 외부와의 협력을 강화하여 디지털 혁신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케이머쉬’ 수출은 늘리고…시장 위기는 신속히 대처!
초/대/석...최동훈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대표에게 듣는다! 코로나19로 공산품과 농산물 등 각종 수출품목이 큰 애로를 겪으면서 위기로 치닫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국내 농산물 수출은 평년대비 크게 위축되지 않고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관계자들이 안도의 마음을 쓸어 내리고 있다. 특히, 버섯 수출시장은 더욱 확장되는 기세를 보이고 있다. 본지는 버섯수출통합조직을 이끌고 있는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최동훈 대표를 만나 최근 버섯 수출시장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주>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꾸준히 늘어, 현재 26개국 시장에 케이머쉬 버섯이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수출되는 품목도 만가닥버섯과 새송이버섯, 느타리버섯, 팽이버섯 등 다양해지고 있다.” 케이머쉬 최동훈 대표의 말이 거침없이 쏟아졌다. “올해 수출환경이 호락호락하지 않지만,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아랍지역 버섯시장도 새롭게 뚫리고 있어, 앞으로 이 지역 수출량도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 최 대표는 자신감도 내 비췄다. 다만, 지난 3월 미국 소비자들이 버섯 생식을 섭취하면서 리스테리아균 파문이 일기도 했으나, 케이머쉬 K-mush의 발 빠른 대처로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