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한국 쌀가공식품, K-Food 열풍 신남방 시장 진출

쌀가공식품협회, 베트남 하노이 식품박람회 한국관 참가업체 모집

(사)한국쌀가공식품협회(회장 김남두)는 오는 11월 4일부터 11월 7일까지 나흘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하는 ‘베트남 하노이 식품박람회’ 한국관 참가업체를 오는 6월 30일(화)까지 모집한다.

 

협회는 쌀가공식품 제조업체의 수출 판로 확대를 위해 2016년도부터 ’글루텐프리 엑스포’ 등 해외 식품 박람회에 참가하였으며, 올해 베트남 하노이 식품박람회에는 10개 업체를 선정하여, 참가할 계획이다.

 

베트남 대표 식품박람회인 ‘베트남 하노이 식품박람회’는 다양한 식품산업군의 바이어가 많이 찾는 박람회로, 한국관에는 쌀가공식품 제조업체라면 참가신청이 가능하다.

동 박람회의 한국관은 수출 업체관, 한국쌀가공식품 홍보관, 시식·시연관 등으로 구성하여 운영하며, 참가 등록비, 임차비, 장치비 등을 전액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온라인 홍보, 한국관 리플렛 제작 및 쿠킹쇼 등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여 참가업체의 제품을 참관객에게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전역에서 건강식품에 대한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추세에 힘입어, 쌀가공식품을 포함한 K-food에 대한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베트남은 1인당 쌀 소비량이 세계 3위(2019년 기준)로 쌀을 원료로 하는 식품에 익숙하며, 최근 경제 성장에 따라 식품에 대한 건강 키워드가 관심을 받고 있다.

 

현지의 폭발적인 K-Food 열풍에 맞춰 떡볶이, 쌀음료 등 한국의 대표적인 쌀가공식품을 베트남 및 동남아시아 시장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협회에서는 베트남을 중심으로한 신남방 국가에 한국 쌀가공식품의 우수성과 기술력을 알려, 수출 계약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참가를 희망하는 업체는 (사)한국쌀가공식품협회 홈페이지의 공지사항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케이머쉬’ 수출은 늘리고…시장 위기는 신속히 대처!
초/대/석...최동훈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대표에게 듣는다! 코로나19로 공산품과 농산물 등 각종 수출품목이 큰 애로를 겪으면서 위기로 치닫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국내 농산물 수출은 평년대비 크게 위축되지 않고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관계자들이 안도의 마음을 쓸어 내리고 있다. 특히, 버섯 수출시장은 더욱 확장되는 기세를 보이고 있다. 본지는 버섯수출통합조직을 이끌고 있는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최동훈 대표를 만나 최근 버섯 수출시장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주>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꾸준히 늘어, 현재 26개국 시장에 케이머쉬 버섯이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수출되는 품목도 만가닥버섯과 새송이버섯, 느타리버섯, 팽이버섯 등 다양해지고 있다.” 케이머쉬 최동훈 대표의 말이 거침없이 쏟아졌다. “올해 수출환경이 호락호락하지 않지만,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아랍지역 버섯시장도 새롭게 뚫리고 있어, 앞으로 이 지역 수출량도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 최 대표는 자신감도 내 비췄다. 다만, 지난 3월 미국 소비자들이 버섯 생식을 섭취하면서 리스테리아균 파문이 일기도 했으나, 케이머쉬 K-mush의 발 빠른 대처로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