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제주 '조생양파' 16일 첫 수확

제주농기원 "겨울철 기후 따뜻해 생육 좋아, 지난해 보다 7일 빠른 수확"

올해산 제주 조생양파가 지난해 보다 7일 빠른 수확으로 양파 가격 형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소장 서익수)는 3월 16일 대정지역에서 조생양파 첫 수확 및 출하를 시작으로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수확작업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올겨울 지속적으로 따뜻한 날씨로 양파 쌍구 발생 등 비상품율이 적어 상품 생산 비율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 자료에 의하면 양파 주산지인 고산지역 겨울철 평균온도는 9.06℃로 전·평년 대비 각각 1.66℃, 1.79℃ 높았다.

 

한편, 지난해 11월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실시한 월동채소 재배 의향조사에서 올해 양파 재배면적은 586ha로 전·평년 보다 각각 115ha, 165ha가 줄어들면서 양파 생산량은 33천 톤으로 전·평년 보다 각각 9.5%, 22.0%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였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가 최근 발표한 12월 양파 재배 동향에 따르면 2020년산 전국 양파 재배면적은 1만7,723㏊~1만8,607㏊로 전년 대비 18.6% 감소할 것으로 예측하는 등 2019년산 양파 가격하락에 따라 전국 및 제주 양파 재배면적이 감소하면서 생육상황 및 기상상황에 따라 가격 추이 등락폭이 클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조생양파를 수매하고 있는 대정농협에 의하면 첫 수확 조생양파는 상품 기준으로 kg당 1,500원으로 전년도 1,000원에 비해 500원 높고 수확량은 평년 22kg/3.3㎡ 보다 2kg 많은 24kg 내외로 예상되고 있다.

 

앞으로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양파 소비 여부가 가격 형성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서부농업기술센터는 ‘평년에 비해 양파 생육이 양호하다.’면서 ‘3월 중순 이후 구 비대기에는 습해에 약하므로 배수 관리와 노균병, 잿빛곰팡이병 등 적기 방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성돈 농촌지도사는 “양파는 수확이 늦어지면 수량은 증가할 수 있으나 저장력이 떨어지므로 줄기가 70~80% 쓰러졌을 때 수확하는 등 품질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