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청송 '면봉산' 풍력발전 백지화 촉구

경북 청송군 면봉산 풍력저지연합대책위 '풍력발전 백지화 촉구' 성명서 발표
"풍력 조성사업 즉각 공사중지와 과 풍력 조성사업 인허가를 즉시 백지화하라"

 

경북 청송군 면봉산풍력저지연합대책위원회가 지역내 '풍력발전사업' 백지화를 강력하게 요청하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지역에 풍력발전 사업이 강행되면서 지역 민심이 더욱 들끓어 파문이 커지고 있다.

 

특히, 경북 청송군 풍력발전사업과 관련해 전 청송군수가 금품수수 비위혐의로 검찰수사를 받다 지난달 숨진채 발견되는 등  풍력사업까지 강행되면서 지역민심이 갈수록 흉흉해지고 있다. 

 

이 때문에 이들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연합대책위는 풍력 조성사업의 즉각적인 공사중지와 풍력발전 인허가사업 백지화를 요청하는 긴급성명까지 발표해 놓고 있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들 성명서 내용을 들어봤다.

 

[성/명/서/전/문]

청송 면봉산 풍력(주)는 청송군청을 속이고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짓밟으면서 풍력 사업을 자행하고 있다.

청송 면봉산 풍력발전(주)는 불법과 비리로 인허가 나고 공사중지 기간에 공사로 인한 주민 피해가 심각하고 이를 제지하는 과정 중 풍력회사는 청송 면봉산 아래 터를 잡고 살아가는 삼남면 주민 수십 명을 가처분신청, 민사소송, 형사고발로 그민원을 해결하려 하고 있다.

 

이에 청송 면봉산 풍력 저지 연합대책위는 아래와 같은 명백한 증거와 정황 등으로 “청송 면봉산 풍력 조성사업”의 즉각적인 공사중지 요청과 “청송 면봉산 풍력 조성사업” 인허가의 백지화를 청송군과 관계관청에 요청하는 바입니다.

 

또한, 지난해는 청송군의원이 풍력회사와 뇌물관련으로 실형 선고를 받았고, 면봉산 풍력회사(주)대표는 뇌물수수혐의로 집행유예가 선고 되었습니다.

지난 2월 전 청송군수는 풍력관련 뇌물수사 도중 극단적인 선택을 하였습니다.

 

청송군의 발전을 위해 주민의 대표로 뽑은 전 군수와 전 군의원이 풍력으로 인하여 한 사람은 사망하고, 한 사람은 현재 구속되어 형을 살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에 빠져 있습니다.

 

풍력 사업의 가장 큰 피해자는 이들입니다. 더 큰 피해가 발생하기 전에 청송군과 관계기관은 주민들이 조사한 취소 사유를 면밀히 살펴 보고 검토,조사하여 인허가가 취소되도록 노력하여 주시기를 촉구합니다.

 

아울러 현재 공사 진행 중인 사항을 전면 중지시키고 청송군청 직원 풍력 회사기술이사 재직, 청송군의원 풍력관련 뇌물수수 실형, 풍력 회사대표 뇌물수수 집행유예, 전 청송군수 뇌물수수 수사 도중 극단적인 선택하여 사망한 경위 등 모든 진실이 밝혀 질 때까지 모든 풍력 공사는 중지되어야만 할 것입니다.

 

저희 청송 면봉산 풍력 저지 연합대책위원회와 주민들은 아래 취소 사유와 정황, 증거사유를 들어 청송군에 “청송 면봉산 풍력단지 조성사업” 전면 공사중지 요청과 인허가 취소를 요청하는 바입니다.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 연합대책위원회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도시 구직자와 구인농가 연결 ‘도시-농촌 인력중개 시스템’ 구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5월 25일부터 도시 구직자들을 위한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운영한다.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늘어나고 있는 도시의 구직자와 농업 일손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농가를 온라인으로 중개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그동안 전국 농촌인력중개센터는 주로 지역내 홍보 등을 통해 인근 지역 구직자를 모집하여 희망농가와 연결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다. 최근 농업 일자리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는 반면에, 농촌은 일손 구하기가 어려워짐에 따라 온라인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하여 거주지역에 상관없이 농업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구직자를 모집할 수 있도록 하게 된 것이다. 농식품부는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이용하여 농업 단기일자리에 참여하는 근로자에게 농가가 지급하는 임금과 별도로 교통·숙박·보험을 지원한다. 5월부터 도시 근로자를 위해 거주지에서 해당 인력중개센터까지 이동하는 교통비(KTX, 고속버스, 2인이상 이동시 승용차유류비), 숙박비(2일이상 근로시 1박당 최대 5만 원)지원을 확대했다. 또한 농작업 경험이 부족한 근로자를 위해 숙련자와 함께 영농작업반 편성하여 농가에 배정하고 일자리 제공 농가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