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협유통 '저장사과' 특판

하나로마트 "아삭아삭 달콤한 사과 가득 담아 한 봉에 8,980원에 판매"

농식품 전문매장 농협 하나로마트를 운영하고 있는 농협유통(대표이사 정연태)은 양재점에서 사과 한가득 골라담기 행사를 진행한다.

 

과일의 여왕으로 불리는 사과, 사과는 미국이나 유럽에서 후식과 돼지고기 요리에 곁들이는 음식으로 인기가 높으며, 식이섬유가 많고 다당류 함유 비율이 높아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고, 잘씻어서 껍질째 먹으면 항산화 작용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협유통은 최고의 맛과 신선도 유지를 위해 매일 전국 유명산지에서 엄선한 상품을 직송으로 공급받아 당일상품을 진열 판매한다. 비파괴 당도체크를 통해 고당도·고품질 과일을 제공하며, 산지와의 적극적 피드백 운영을 통해 신선하지 않은 농산물은 판매하지 않는다.

 

농협유통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는 3월 11일(수)까지 고객들이 원하는 만큼 전용봉투에 사과를 가득 담아 묶으면, 한 봉지당 8,98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도시 구직자와 구인농가 연결 ‘도시-농촌 인력중개 시스템’ 구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5월 25일부터 도시 구직자들을 위한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운영한다.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늘어나고 있는 도시의 구직자와 농업 일손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농가를 온라인으로 중개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그동안 전국 농촌인력중개센터는 주로 지역내 홍보 등을 통해 인근 지역 구직자를 모집하여 희망농가와 연결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다. 최근 농업 일자리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는 반면에, 농촌은 일손 구하기가 어려워짐에 따라 온라인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하여 거주지역에 상관없이 농업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구직자를 모집할 수 있도록 하게 된 것이다. 농식품부는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이용하여 농업 단기일자리에 참여하는 근로자에게 농가가 지급하는 임금과 별도로 교통·숙박·보험을 지원한다. 5월부터 도시 근로자를 위해 거주지에서 해당 인력중개센터까지 이동하는 교통비(KTX, 고속버스, 2인이상 이동시 승용차유류비), 숙박비(2일이상 근로시 1박당 최대 5만 원)지원을 확대했다. 또한 농작업 경험이 부족한 근로자를 위해 숙련자와 함께 영농작업반 편성하여 농가에 배정하고 일자리 제공 농가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