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식품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전담팀 구성

외식업 등 분야별 모니터링 강화 및 선제적 대책 마련키로
외식업, 수출, 농촌관광 등 주요 분야를 중심으로 모니터링 강화
사태 장기화에 대비하여 업계 의견수렴과 선제적 대응방안 마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비하여 전담 대응팀을 구성하고, 지난 1월 30일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첫 번째 대책회의를 개최하였다.  

 

농식품부는 범정부 차원의 선제적 대응 기조에 맞춰 식품산업정책실장을 단장으로 총괄‧산업반, 방역‧검역반, 지원반, 홍보반  4개반으로 대응 전담팀을 편성하였다.

전담팀은 과거 사스, 메르스 사례를 참고하여 향후 부정적 영향이 우려되는 주요 분야를 중심으로 관련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단계별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대책회의에서는 대중이용시설 기피 등으로 인한 외식업 매출감소 우려, 춘절 연휴 연장에 따른 대중국 수출 애로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하였으며, 농촌관광 예약 현황, 돼지고기 등 축산물 소비동향, 금융시장 동향 등도 함께 점검하였다.

 

 농식품부는 사태 장기화에 대비하여 분야별 실시간 동향 파악이 가능하도록 모니터링 체계를 보완하고, 업계 의견수렴 및 영향 분석을 통해 향후 나타날 수 있는 상황을 예측하여 선제적으로 대응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하기로 하였다.

 

박 실장은 농식품 분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인한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가능한 모든 정책적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 이강삼 대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이달(6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경상남도 하동군 ‘슬로푸드 주식회사 농업회사법인’의 ‘이강삼 대표’를 선정했다. 이강삼 대표는 지역 제조업체 25개소를 법인 내 회원사로 영입하여 매실·배 영농조합법인 등 생산단체와 생산물 수급협약을 통한 통합가공시스템을 구축하고, 도라지 배즙 등 개발제품의 공동판매 전략으로 농촌융복합산업화에 성공하였다. 슬로푸드는 산지조직 규모화를 통해 소규모 제조업체와 생산자 간 개별계약 시 발생할 수 있는 수급 불안정성을 낮추고, 지역농산물의 대규모 계약재배(배, 매실 등 약 550톤)를 통해 농가 소득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품질관리를 위한 생산책임제를 도입하고, 하동벤처농업협회 등 지역단체와 협력하여 회원사 대상으로 경영·식품위생·마케팅 컨설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지역단위 가공제품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슬로푸드는 전자상거래(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및 홈쇼핑(NS, 아임쇼핑 등) 등 다양한 판로를 개척하고, 국내시장 외 미국, 호주, 중국까지 판매를 확대하여, 최근 3년간(2017~2019년) 연평균 매출액 약 20억 원 이상 달성했다. 특히, 다양한 유통채널의 직접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