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설 명절 앞두고 농축산물 수급안정에 총력!

농협, 오는 23일까지 수급대책상황실 운영…수급상황 모니터링

URL복사

농협(회장직무대행 허식 부회장)은 설 명절을 앞두고 주요 농·축산물 공급 확대 및 선제적 수급 안정을 위해 오는 1월 23일까지 농·축산물 수급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농협은 수급대책 품목을 선정하여 수급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농림축산식품부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유지하여 가격안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산물 공급 확대) 농협은 대책기간 중 채소, 과일, 축산물 등 수급대책품목의 공급물량을 확대하여 수급 안정을 도모할 계획이다.

 

무, 배추, 사과, 배 등 주요 채소 및 과일에 대해서는 계약재배 물량을 활용하여 출하물량을 평시대비 최대 2배까지 확대하고, 중·소과로 구성된 알뜰과일 선물세트는 지난해보다 40% 늘려 10만 세트를 공급한다.

 

또한, 설 성수기 축산물 수급안정을 위해 농협 축산물공판장 등 출하물량을 평시대비 최대 1.7배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위해 농·축협 하나로마트 등 전국 2,200여개 판매장에서는 설 명절 농·수산물 대잔치를 개최한다. 농협은 농·축산물, 가공·생활용품, 6차산업·마을기업·농업인생산기업 제품 등 1,300여개 품목을 판매할 계획이다.

또 전국 100여개소의 농·축산물 직거래장터를 운영하여 소비자에게 설 성수품 구입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농협은 소비자가 안심하고 농·축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식품안전관리 특별상황실을 오는 1월 23일까지 운영하며, 농협의 모든 계통 사업장을 대상으로 식품안전 특별점검 및 현장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농업인은 농산물을 제값 받고, 소비자는 저렴하게 구입하는 등 풍요로운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농협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생산 농가를 위해 우리 농·축산물을 많이 애용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