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민단체, 농업예산 등 국정감사 요구

한농연,  현장 농업인에게 절실한 한농연 국정감사 주요 10대 요구사항 발표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이하 한농연)는 2019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와 관련해, 산적해 있는 주요 농정 현안과 현장 농업인들에게 절실히 필요한 사안을 종합하여 국정감사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한농연 주요 요구사항으로는 농업예산 증액,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책 마련, PLS 보완 대책 마련, WTO 개도국 지위 유지 등 총 11개로, 농업·농촌의 회생을 위해 이번 국정감사에서 심도 있게 논의할 필요가 있다.

이후 ▴국정감사 참여 성실도 ▴정책 제안의 참신성 ▴농민단체 의견 반영도 ▴피감기관 긴장도 ▴질의의 충실성 등 정량적, 정성적 지표를 토대로 검토하여 우수 국감의원을 선정할 예정이다. 피감기관에 날카로운 질의와 실효성 있는 감사를 진행한 국회의원을 선발하여 상을 수여함으로써 농업․농촌을 위한 귀감이 되는 기회를 만들고자 한다.

 

이번 2019년 국회 국정감사는 산적해 있는 주요 농정 현안에 대해 철저하고 내실 있는 감사가 이뤄져야 한다. 한농연은 주요 10대 요구사항 관철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 국회의원에게 우수국감의원 선정에 가산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