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진청,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재무관리시스템 개선 등 관리·감독 강화 추진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조직 규모와 역량에 걸맞게 재단에 대한 관리·감독 철저히 하겠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8월 말부터 산하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예산운용에 대해 전반적인 점검과 자금 투자실태를  조사하였다.  

그 결과 투자상품에 대한 위험도를 사전 면밀히 검토하는 절차와 자금운영 시스템을 제대로 갖추고 있지 않은 점 등의 문제점을 확인했다.  

 

특히,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영국·독일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에 20억원을 투자하여 원금 손실 우려가 발생한 것을 확인하고, 투자 상품 선정과 사후관리에 대한 재단의 자금운용방식의 전반적인 재검토와 개선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재단에 대한 관리·감독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 대해 기관경고는 물론 △외부 전문가가 참여한 자금운용위원회 설치․운영 △재무·회계 관리 전담조직 신설 △재무·회계 관련 제도 정비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금융감독원의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 불완전 판매 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관련자 문책과 변상 조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김경규 청장은 “재단이 인력, 예산 및 환경 등의 변화에 따라 조직의 규모와 역량에 걸맞게 재무관리시스템 개선 등 업무처리 절차에 관한 시스템을 정비하고, 재단에 대한 관리·감독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충주지역 ‘과수화상병’ 확산방지에 총력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충북 충주지역 과수재배 농가의 과수화상병 확진과 의심신고가 증가함에 따라 남부지역 등 인접 시‧군으로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총력대응에 나선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과수화상병 발생 경향이 예전에 비해 빠르고 다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5월 25일부터 발생상황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조정 했다. 또한 5월 27일부터 6월 5일까지 충주지역의 2,455개 사과·배 과원(경영체 등록기준)에 농촌진흥청 소속 식물병 전문가 68명을 투입하여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기간 동안 과수화상병 발생이 확인된 과원은 신속한 매몰 등 긴급조치를 통해 확산을 방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전국의 도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의 예찰 전문요원들도 동일기간에 관내 과수농가를 대상으로 집중예찰을 강화한다. 관계기관인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과원을 대상으로 역학 조사를 하고, 과수수출단지도 조사를 병행한다. 농협(원예농협 등)은 시‧군농업기술센터와 협력하여 과수화상병 예방 및 확산 방지에 관한 홍보와 농가 지도에 힘쓰고 있다. 5월 26일 현재 충주 31농가, 제천 3농가 등 충북 지역에 위치한 사과 과수원 34곳이 과수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