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농협 김병원 회장, 사과산지 및 안성물류센터 현장경영 나서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안전하고 신선한 농산물 공급위해 품질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은 27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충남 예산지역 사과산지와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농협안성농식품물류센터를 잇따라 방문하는 등 현장경영에 나섰다.

 

이날 오전 사과 출하주산지인 충남 예산의 과수농가를 방문하여 출하상황을 살피고, 산지유통센터(APC)를 찾아 농산물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농협안성농식품물류센터를 찾아 사과·배 등 농산물 선물세트 준비상황을 꼼꼼하게 살피고 소포장·전처리 시설을 돌아보며,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직원들을 일일이 격려했다.

안성농식품물류센터는 전국 각지에서 출하되는 농산물을 수도권 주요  판매장으로 공급하고 있는 국내 최대 농식품물류센터로, 최근에는  농산물 선물세트는 물론, 한식차례세트 등의 밀키트, 다양한 제철 과일  꾸러미 상품의 공급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농협은 추석을 앞두고 사과와 배의 일일 공급량을 평시대비 각각 186%와 150%씩 증가한 650t과 750t으로 확대해 추석 성수기 과일 수급안정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병원 회장은 “이른 추석을 앞두고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농산물이 가장 많이 소비되는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더욱 안전하고 신선한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공급할 수 있도록 품질관리에도 더욱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