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추석특수' 이번주부터 시작

농협유통 8월 29일부터 추석 본 판매, 실속 선물세트와 이벤트 가득

농식품 전문매장 농협 하나로마트를 운영하고 있는 농협유통(대표이사 이수현)은 22개 하나로마트 전 매장에서 8월 29일부터 9월 12일까지 15일간 추석 선물세트를 행사 카드로 결제 시 최대 3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며, 행사 카드 결제 시 최대 100만원 상품권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

 

농협유통 하나로마트는 8월 29일부터 양재점, 창동점, 전주점을 비롯하여 수도권 22개 전 점포에서 5년 만에 맞이하는 이른 추석에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다양하고 엄선한 1,600여가지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이며, 구매수량에 따라 최대 3+1 증정, 쿠폰할인이 준비되어 있다.

 

행사 기간 동안 행사카드(NH, BC, 국민, 삼성, 우리, 씨티)로 결제하면 최대 30%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행사 카드로 30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100만원의 농촌사랑 상품권을 받을 수 있다. 현금으로 구매한 고객에게는 최대 40만원을 지급한다. 또한 NH카드와 KB카드와 제휴하여 1차(8월 29일부터 9월 1일), 2차(9월 6일부터 9월12일)에 걸쳐 성수용품 및 제수용품을 특별 할인 판매 한다. 행사기간 동안 선물세트 단일상품 3만원 이상  구매 고객은 무료 택배를 이용할 수 있다.

 

고객분들의 다양한 요구에 맞춰 실속 과일 선물세트를 마련했으며, 새로운 상품도 선보인다. 안전하고 위생적인 포장으로 간편하게 사용하기 좋은 ‘한우알꼬리세트’는 쫄깃한 육질과 담백한 국물을 맛볼 수 있는 상품으로 효도선물세트로 안성맞춤이다.

 

단 돈 100원이면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특별한 행사도 준비했다. 9월 3일부터 3일간 농협유통 하나로마트 22개 전 매장에서 마트별로 설정한 기준금액 이상 구매 시 선착순 한정수량으로 개당 100원에서부터 1,000원까지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농협유통 관계자는 “농협유통 하나로마트는 개정된 김영란법에 맞춰 10만원 이하의 다양한 농축산물 선물세트와 더불어 명품 선물세트를 엄선하여 고객들의 다양한 기호를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명절 행사 기간 동안 장바구니 물가를 낮추기 위해 정부와 함께 물가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눈 감고 집어도 좋은 농축산물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