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댐-저수지 '안전포럼' 열려

농어촌공사-수자원공사 ,  국내외 전문가 참여하는 수자원 SOC 안전포럼 개최
농어촌연구원, 체계적인 댐·저수지 안전관리방안 전문가 토론 

한국농어촌공사 농어촌연구원(원장 유전용)과 한국수자원공사 연구원(원장 박재영)은 21일 대전 한국수자원공사 연구원에서 2019 수자원 SOC안전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국토교통부,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시설안전공단 등 국내 민·관·학계 전문가를 비롯해 일본, 미얀마, 대만 등 지진발생 대응국 전문가 100여 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최근 한반도를 비롯한 인근 국가의 지진 발생 빈도가 늘어나고 규모도 커지는 등 재해환경이 변화하고 있다. 이에 공사에서는 대규모 시설물인 댐·저수지와 같은 수자원 시설물의 내구 연한에 따른 체계적인 관리방안에 대한 기술 교류의 장을 마련해 국민 안전을 확보하고 합리적인 수자원 관리가 가능하도록 이번 포럼을 개최하게 되었다.

특히, 참석자들은 각국의 지진 대응 저수지(댐) 안전관리 현황과 ICT기반 시설물 진단기술 활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토론하며 안전관리 강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포럼은 ‘댐, 저수지 지진대응기술 및 ICT기반 시설물 조사 진단기술’을 주제로 6명의 안전 전문가 발표 후 자유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미얀마 관개수자원관리국 수 민(Myint Soe) 부국장은 자국댐의 안전관리와 재해발생 등 위험 대응 현황을 설명하며 국가적 재난에 대비, 국가 간 기술 공조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일본 첨단건설기술센터 스기타니 야스히로(Sugitania Yasuhiro) 연구부장은 댐 점검체계와 최근 기후변화·지진발생 추이 등 최근 이슈분석에 대해 발표했다.

 

대만 안전전문가 카오 센장(hsien-Chang Kao) 박사는 댐의 지진 저항시스템, 지진 안전성 평가 및 비상대응대책에 대해 공유했다.

군산대 김두기 교수는 콘크리트 중력댐의 지진위험도 평가에서 누적 절대속도를 적용한 댐의 기능적 안전성 평가에 대한 새로운 방안을 제시했다.

 

이 밖에도 일본첨단건설기술센터 요시다 다카시(Yoshida Takashi) 상석참사는 댐 및 하천 조사용 로봇기술과 수중점검 로봇의 활용에 대해, 일본 안전관련 회사 요시가 사토시(Yoshiga Satoshi)대표이사는 수중구조물 안전점검을 위한 수중 ROV개발과 적용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한국농어촌공사 농어촌연구원 유전용 원장은 “양 연구원의 지속적인 협력과 공유로 국내 수자원 기반시설물의 안전에 관한 문제점을 되짚어보고 개선방향에 대한 논의를 통해, 효율적인 유지관리와 재난 예방 및 대응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실증연구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농어촌공사와 수자원공사는 수자원 SOC 관련 다양한 이슈를 심도 있게 논의하기 위한 포럼을 매년 개최할 계획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