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팜스코 '우둥TMR' 1만톤 달성!

국내 최대 팜스코TMF 명작 1만톤 생산기록 세워 주위 놀라게해
우둥 TMR 나주에 둥지틀고 팜스코와 약 10년간 OEM사업 지속
팜스코, 우둥 TMR 1만톤 달성하고 기념식 행사 가져

팜스코(대표이사 정학상) 사료사업본부는 7월 26일 우둥TMR 공장에서 팜스코TMF명작 1만톤/월 생산 달성을 기념하고 우둥 TMR 공장의 대업을 기리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팜스코 정학상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공장내부시찰과 1만톤기념식수 및 감사패 전달 순으로 진행되었다.

 

국내 최대 TMF 생산량을 기록하고 있는 우둥 TMR은 2010년 전남 나주에서 터를 잡은 후 팜스코와 약 10년간 OEM 사업을 지속해 오고 있으며, 0톤부터 월 생산량 1만톤 생산에 이른 현재까지 끈끈한 파트너 쉽을 맺어가고 있다. 

 

이날 본 식순을 진행하기 앞서, 우둥 TMR 공장내부를 윤태수대표가 직접 정학상대표이사 및 임원진들에게 소개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1만톤을 생산하면서 제품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최선책은 “생산 자동화와 All 스테인레스로 제작된 청결한 설비유지” 라는 것을 강조 설명했다.

이 행사의 메인이벤트는 1만톤 기념 식수였다. 아직은 아담한 식수행사 소나무가 우둥TMR 공장과 함께 푸르름을 간직하고 오랫동안 우뚝 솟을 수 있기를 모두가 염원했다.

 

팜스코 정학상 대표이사는 감사패 전달 후 축하인사말을 통해 “우둥TMR공장이야 말로 팜스코와함께 대한민국 한우사업의 발전에 큰 획을 그은 선봉장이라 높이 평가하였고, 결국 농가들의 소득을 증대시켜주는 역할의 주춧돌로써, 앞으로도 더 굵고 길게 번창하길 바란다”고 하였다.

 

이에 윤태수 대표는 “ 축산학도로 이 어려운 축산업에 입문하여 여러 차례의 고난과 역경을 겪고 누린 영광이라 훨씬 더 감격스럽고, 200톤부터 1만톤생산까지 우둥 TMR 공장의 성장동력이 되어주신 팜스코와 제품을 인정해 주시는 농가사장님들께 감사함이 크다.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한우농가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하겠다” 라고 다짐 했다.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케이머쉬’ 수출은 늘리고…시장 위기는 신속히 대처!
초/대/석...최동훈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대표에게 듣는다! 코로나19로 공산품과 농산물 등 각종 수출품목이 큰 애로를 겪으면서 위기로 치닫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국내 농산물 수출은 평년대비 크게 위축되지 않고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관계자들이 안도의 마음을 쓸어 내리고 있다. 특히, 버섯 수출시장은 더욱 확장되는 기세를 보이고 있다. 본지는 버섯수출통합조직을 이끌고 있는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최동훈 대표를 만나 최근 버섯 수출시장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주>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꾸준히 늘어, 현재 26개국 시장에 케이머쉬 버섯이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수출되는 품목도 만가닥버섯과 새송이버섯, 느타리버섯, 팽이버섯 등 다양해지고 있다.” 케이머쉬 최동훈 대표의 말이 거침없이 쏟아졌다. “올해 수출환경이 호락호락하지 않지만,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아랍지역 버섯시장도 새롭게 뚫리고 있어, 앞으로 이 지역 수출량도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 최 대표는 자신감도 내 비췄다. 다만, 지난 3월 미국 소비자들이 버섯 생식을 섭취하면서 리스테리아균 파문이 일기도 했으나, 케이머쉬 K-mush의 발 빠른 대처로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