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국회의장의 큰 덕담받은 황주홍 의원

문희상 국회의장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들 초청 오찬 간담회 가져

문희상 국회의장이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황주홍 위원장) 위원들을 초청하는 오찬 간담회에서 매우 이례적으로 황주홍 의원을 공개적으로 높게 평가하면서 큰 덕담을 하여 눈길을 끌었다.

 

7월 9일 12시 국회 본관에서 개최된 농해수위 위원 초청 간담회에서 문희상 의장은 “농해수위는 국회 상임위 중 가장 모범적이면서 성실하고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20대 국회에서 법안 처리율이 52.9%로 1위입니다. 전체 평균 29.1%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습니다. 농해수위 위원장님과 위원님들께서 노력해주신 덕분입니다”라면서 앞으로 ‘압도적 1위’가 ‘절대적 1위’가 되도록 더 특별히 더욱 분발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서 문희상 의장은 “또한 황주홍 위원장님은 20대 국회의원 중에서 법안 대표 발의 건수에서도 압도적 1위, 법안 처리 건수에서도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는데, 이는 실로 엄청난 성과라고 생각합니다.”라면서 황주홍 의원이 300명 국회의원 중에서 입법 실적 1위인 사실을 여야 동료 의원들이 함께 자리하고 있는 석상에서 극찬을 하였다.

뿐만 아니라 문희상 의장은 “한 상임위원회가 높은 입법 실적을 기록할 수 있는 데에는 틀림없이 훌륭한 위원장과 훌륭한 간사들이 있기 때문에 가능했던 업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동료 의원들을 독려하는 위원장님이 있고, 성실하고 열심히 법률안들을 챙기고 수정하고 다듬는 각 당의 간사 국회의원님들의 노고가 함께 더해져서 이루어낸 성과라고 생각해서 높이 치하해 마지 않습니다”라고 덧붙었다.

 

한편, 문희상 국회의장은 “어떤 일을 이루어가는 데는 한 두 사람의 선도적 결단이 있어야 합니다. 지난해 우리 국회에서 국민들의 비난을 받았던 특수활동비(특활비)를 폐지시켰는데, 여기에는 황주홍 위원장이 소신을 갖고 특활비를 한 푼도 받지 않겠다고 용기 있게 나서 주셨기 때문에, 국회의장 뿐만 아니라 원내대표, 상임위원장, 특별위원장에게 지급되던 특활비를 전면 폐지할 수 있었습니다. 황주홍 위원장의 용기 있는 결단이 없었더라면 우리는 아마도 전면 폐지에 이르지 못했을지도 모릅니다. 황주홍 위원장님의 솔선수범에 매우 감사드립니다”라면서 황주홍 의원이 자기 혼자서라도 특활비 수령을 거부하겠다고 나서면서 국회 전체의 특활비를 폐지하게 만들었던 당시 일화를 공개적으로 언급하면서 그런 황 의원의 결단을 국회의장으로서 높게 치하했다.

 

통상적으로 국회의장이 동료 국회의원들의 면전에서 이처럼 이례적으로 한 사람의 국회의원을 집중적으로 평가하고 치하하는 일은 극히 드문 일이어서 간담회에 동석한 여러 국회 관계자들의 큰 주목을 끌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산림기술인회’ 전문가 활동 기대
한국산림기술인회(회장 허종춘)는 지난 5월 22일 행정안전부로부터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행정정보 공동이용’은 국민들이 각종 민원신청시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민원담당자가 전산망으로 확인하여 민원을 처리하는 전자정부 서비스이다. 한국산림기술인회는 이번 대상기관 지정을 통해 민원인의 구비서류 제출 부담을 줄이는 한편, 업무담당자의 업무 효율성도 증대될 수 있게 된다. 한국산림기술인회는 산림기술자 자격증 및 산림기술용역업 등록 관리 업무로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에 지정되었으며, 점차적으로 기관 내 다른 민원업무로도 확대하여 국내 3만여명의 산림기술자들의 불편을 해소시킬 전망이다. 특히, 신청인의 증빙서류 발급을 위한 행정기관 방문, 발급비용 절감 및 위·변조 문서 접수방지, 신청인 행정정보 취급에 따른 정보유출 위험성 등이 감소하게 된다. 행정정보 공동이용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는 수요는 연간 약 1만여건 이상으로 추정되며, 향후 민원인들의 편의가 지속적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허종춘 한국산림기술인회 회장은 “행정정보 공동이용시스템을 통해 산림기술인들의 시간·비용적 발생에 따른 불편이 해소되어 민원 편의성이 크게 제고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