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쌀 ‘재고과잉’ 탓에 쌀값 0.2% ‘떨어져’

쌀 RPC창고 전년대비 43% 넘쳐… 산지 창고업계 ‘재고과잉 호소’

GS&J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5월 15일 산지 쌀값은 80kg당 19만 1,104원으로 10일 전보다 0.2%(428원) 하락하였다.

산지 쌀값은 작년 10월 5일에 19만 4,772원/80kg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하락률 0.1% 미만의 완만한 하락세를 보이다가 올해 4월 15일 이후 하락률이 0.2% 내외로 높아졌다. 

5월 15일자 산지 쌀값은 작년 수확기(10∼12월) 평균가격 19만 3,568원보다 1.3% 낮은 수준이다.

 

작년 수확기 가격 대비 역계절진폭은 1월 0.2%에서 2월 0.3%, 3월 0.4%, 4월 0.7%로 커졌고, 5월에도 5일과 15일 각각 1.1%, 1.3%로 확대되고 있다.

5월 15일자 산지 쌀값은 작년 같은 일자 가격 17만 2,608원/80kg에 비해 10.7%(1만 8,496원) 높은 수준이다.  

 

전년 동일 대비 상승률은 작년 7월 5일 38.7%로 최고치를 경신한 후 꾸준히 낮아지고 있고, 5월 15일에는 10.7% 수준을 보였다.

한편, 평년 같은 일자 가격 15만 7,419원/80kg에 비해 21.4%(3만 3,685원) 높은 수준이다.

산지 쌀값은 작년 2월 이후 평년 동일자 대비 상승세를 보이고 있고, 평년 가격 대비 상승률은 작년 12월 5일 24.2%를 기점으로 점차 낮아져 올 5월 15일에는 21.4%였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