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축산환경관리원, 전국 축산환경 실태 현장조사 시작

- 전국 축산농장의 가축분뇨 발생량 및 처리현황 등 조사
- 전국 축산농가의 사육시설 및 가축분뇨 처리시설에 대한 방문 조사 개시

축산환경관리원은 2022년 5월 3일부터 9월 30일까지 전국 축산농가 107천호, 가축분뇨 처리시설 약 2천개소에 대한 축산환경실태조사를 착수하였다.

경기 고양·화성·안성·수원, 전남 장흥을 시작으로 강원·전북(5.12.), 충북·충남·경남(5.13.), 경북·제주(5.16.) 순으로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는 축사 기본현황(사육마릿수, 축사시설 등), 에너지 사용현황(에너지 사용시설, 절감 시설 및 방법 등), 가축분뇨 관리현황(발생량, 처리 주체 및 방법 등), 폐사축 관리현황, 악취관리현황, 소독·방역 시설현황 등 축산환경 전반에 대한 현장실태를 파악할 예정이며, 향후 2050 축산분야 탄소중립(Net-Zero) 이행을 위한 기초자료 등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특히, 조사결과는 지역의 축산환경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가축분뇨 처리계획과 축산환경 개선방안 마련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실태조사는 조사원이 직접 농가를 방문하여 이루어지며, 필요시 전화 또는 시·도(시·군), 유관기관 등의 축산관련 교육기관과 연계하여(사전 신청 필요)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개별 농가에 대한 방문조사는 해당 농가와 조사 일정을 확정한 후 전문 조사원이 방문하여 조사를 진행하고, 또한, 현장조사 참여가 어려운 농가는 지자체 및 유관기관의 교육참석시 전문 조사원을 파견하여 조사가 진행되도록 할 계획이다.


조사 진행 관련 사항은 ARS(1533-0565)에서 문의할 수 있고, 축종별 조사표 등 정보는 축산환경관리원 누리집에서, 교육 일정 공유 및 실태조사 수행 문의 사항은 축산환경관리원 실태조사팀으로 연락 시 확인할 수 있다.

축산환경관리원 이영희 원장은 축산업 최초로 진행되는 전국단위 축산환경실태조사는 지역별 가축분뇨 발생과 처리실태 확인 등을 통해 지역 축산환경 개선을 위해 가장 적합한 축산환경 관리방안을 마련하는 데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전국의 축산농가가 적극적으로 조사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진흥청-엘지헬로비전, 청년농업인 적극 지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10일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인 엘지(LG)헬로비전(대표이사 송구영)과 업무협약을 맺고,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판로 확대와 판촉역량 향상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비대면 및 온라인 소비 증가에 맞춰 전자상거래와 홈쇼핑 등 판매 창구에 청년농업인이 생산한 상품의 입점과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두 기관은 △청년농업인 생산 농산물 및 가공품 상품화 △청년농업인 경영체 판로 확대 및 상품홍보, 유통‧판촉 역량 강화 지원 △청년농업인 취업‧창업 활성화 교육 및 행사 공동 추진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협약에 앞서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과 지역별 우수 청년농업인 경영체를 선발했다. 최종 선정된 15개 경영체는 오는 12월까지 엘지헬로비전의 방송 프로그램 및 지역 채널 커머스(상거래)를 통해 순차적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엘지헬로비전은 온라인 쇼핑몰 ‘제철장터’와 지역 케이블 TV 채널등 다양한 유통 창구를 보유하고 있다. 엘지 헬로비전 송구영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이 잠재력을 가진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성장‧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조재호 청장은 “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