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무더위 '축사관리' 요령 어떻게 할까?

팜스코, 여름철 '농장별 맞춤형' 솔루션 제공
Summer Activity Campaign 현장 점검을 통한 여름철 솔루션

㈜팜스코(대표이사 정학상)가 7월~8월 혹서기에 Summer Activity Campaign을 실시한다.

작년 여름은 단군 이래 가장 혹독한 더위로 인해 많은 축산농가가 어려움을 겪었다.

이를 대비하여 팜스코가 축종별 Summer Activity 전략을 내놓았다.

 

◇양돈

여름은 양돈 농장의 수익성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계절이다. 가장 돈가가 높은 시기여서 이 시기에 출하를 많이 해야 수익을 올릴 수 있기도 하며, 다음 해 고돈가 시기에 출하될 돼지를 종부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이때의 번식 성공 여부가 내년의 수익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혹서기 스트레스와 줄어든 섭취량 때문에 출하일령이 늘어지면서 올해의 수익이 떨어지고, 종부에 실패하면서 내년의 수익이 감소하는 이중고에 시달리게 된다.

㈜팜스코는 이러한 한돈 산업의 반복되는 어려움에 도움을 주기 위해 6월~9월간 여름철 특별 보강 사료 공급을 시행하고 있다.

 

여기에 가장 더운 혹서기인 7월~8월 두 달간 농장의 현장 점검을 집중적으로 실시하여, 농장에 맞춤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한다. 특히 농장의 출하일령을 점검하여 고돈가 시기 출하물량 극대화 방안을 제시하고, 다음 산차 번식성적과 직결되는 분만사 사료 섭취량을 점검하여 개선 방안을 도출하겠다는 것이다.

 

(주)팜스코는 풍부한 경험과 최신의 기술을 가진 환경기술팀과 지역부장이 함께 농장의 환경진단과 대안을 제시한다. 또한 혹서기에도 충분한 영양공급이 가능한 캐치업 솔루션, 윈맥스30 포유돈과 같은 특화된 제품을 가지고 혹서기를 대비할 계획이다.

 

◇축우

작년 여름 혹독한 더위로 인해 번식 및 비육에 치명적으로 작용했다. 발정이 오지 않아 수정률 저하로 이어졌고, 태어난 송아지도 어미의 영양을 충분히 받지 못해, 최악의 여름을 보냈다. 올해는 이런 악영향을 막기 위해 팜스코 축우팀이 발 벗고 나섰다.  

 

㈜팜스코는 이러한 축우 산업의 반복되는 어려움에 도움을 주기 위해 낙농, 비육 전 품목에 대해 6월~9월간 여름철 특별 보강 사료 공급을 시행하고 있다.

“한우 송아지 생시 체중을 10kg을 늘리면 75kg 출하 체중을 늘릴 수 있다.”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이는 한우 송아지 750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이며, 생시 체중을 높이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어미의 영양 관리가 중요하다.

 

하절기 보강은 비육, 낙농 번식우 영양에 가장 우선적으로 이루어졌으며, 번식우의 영양 상태를 알 수 있는 송아지 체중측정이 선행되어야 한다. 이를 통해 번식우 농장을 컨설팅할 수 있는 기본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낙농은 농가별 검정성적을 토대로 농장을 점검하는 IPM을 실시하여 성적개선을 위한 서비스 툴로 활용할 계획이다.

 

◇양계

매년 혹서기 때 양계는 큰 피해를 입는다. 특히 산란계는 사료 섭취량 저하에 따른 난중 감소와 산란율 저하 등 생산성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 그로 인해 난가는 일시적으로 상승을 하지만 농가 수익에는 크게 반영이 되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조금이나마 농가에 도움이 되고자 6월부터 3개월간 여름철 특별 보강 사료 공급을 실시하고, 동시에 7월~8월 Summer Activity Campaign을 진행한다.

팜스코는 Summer Activity Campaign으로 농장 점검을 통하여 산란율과 난중, 섭취량 등 현장 점검을 하고 결과물을 토대로 IPM을 실시하여 농장과 함께 해결할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는 것이 주된 목표이자 목적이다.

 

농장 점검을 통하여 농장과의 유대강화를 기본으로 생산성에 집중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고 해결할 수 있는 진정한 파트너가 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