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농촌진흥청, ‘식량작물’ 병해충 방제 연구협의체 발족

- 국립식량과학원, 28일 병해충 연구 발전 방안 모색 및 협의
- 식량작물 병해충 방제 연구 및 기술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공감대 형성

 

벼, 밀, 콩 등으로 대표되는 식량작물의 병해충 방제를 위한 연구와 기술 정보 교류 등 산학연 간 효율적인 협력체계가 구축된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11월 28일 국립식량과학원(전북 완주)에서 작목별 병해충 방제 정보를 통합,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식량작물 병해충 방제 연구협의체’를 발족했다.

 

식량작물 병해충 방제 연구협의체는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부장을 단장으로 ‘기초연구반(대학)’, ‘종합관리연구반(농촌진흥청)’, ‘현장적용연구반(도 농업기술원, 산업체)’으로 구성됐다.

 

연구협의체는 앞으로 △전문가를 활용한 병해충 스마트 종합관리 기술 고도화 사업 발굴 △병해충 피해 최소화 종합관리 기술 체계화 및 예찰·진단·방제 기술 고도화 △기후대별 설명 데이터(메타데이터) 확보 및 기술 공유를 중점 추진한다.

 

이를 통해 소비자, 생산자, 산업체 등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하는 과학적 정보(데이터) 기반의 병·해충 예찰과 진단, 방제 종합관리 기술을 체계화하고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생육단계별 병해충 발생 조사 결과를 정기적(연 2회)으로 공유하고 협의체 내에서 수집된 기술 정보를 상시 교류할 예정이다.

 

 

국립식량과학원은 협의체 발족을 기념해 발족식과 함께 발전 방안 토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농촌진흥청 관계자와 산학전문가, 유관 기관 관계자 등 병해충 분야 전문가 40여 명이 참석했다.

 

주제발표자로 참석한 서울대학교 김국형 교수는 “이번 연구협의체 발족과 토론회 개최를 계기로 식량작물 병해충으로 인한 위험 요소를 정밀진단하고, 그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길이 열렸다.”라며 “학계, 산업계, 중앙과 지방 정부 기관의 식량작물 병해충 담당자들 간 협력체계가 더욱 강화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서효원 원장은 “이번 연구협의체 발족과 토론회는 디지털 시대에 과학적 정보(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식량작물 병해충 연구의 시작을 알리는 의미 있는 자리이다.”라며 “농업 생태계의 지속가능성을 강화하고 나아가 안정적인 식량 확보에도 이바지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업위, '농림해양 치유산업' 활성화 첫걸음
대통령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위원장 장태평)는 농림해양 기반 치유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1월 23일(화) 농어업위 대회의실에서 김창길 농어촌분과위원장 주재로 전문가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회의는 농산어촌 소멸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지역 활성화 수단으로서 치유산업 활성화의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하였다. 간담회는 치유농업, 해양치유, 산림치유, 치유산업 등 전문가 총 7명이 참석하여 각 분야 현황과 발전 전략을 발표하고, 농어업위에서 실현 가능한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참석은 김창길 농어촌분과위원장, 최소영 농촌진흥청 농촌자원과 과장, 이애경 단국대학교 교수, 홍장원 해양수산개발원 지역경제·관광문화연구실 연구위원, 최정호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산림복지연구개발센터장, 김남훈 ㈜그린에코 대표, 지호선 스마트치유산업포럼 부원장, 이성호 산림청 산림치유과 사무관이 포함됐다. 주제발표 중 치유농업 분야는 최소영 과장이 중앙정부 관점에서 치유농업법과 관련한 제도·연구·거버넌스 현황과 지원 정책 소개하였고, 이애경 교수는 전략방안과 관련하여 연구 및 교육 프로그램 개발에 관해 설명했다. 해양치유 분야는 홍장원 연구위원이 해양치유자원법을 중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