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협사료, 곡물사료 수입선 다변화 노력

- 사료원료 472만톤 수입량 중 55% 이상인 263만톤 브라질 등 남미에서 수입
- 브라질 파라나주 주정부 · 협동조합대표 등과 상호협력 증진키로


농협사료(대표이사 김경수)가 3월 15일 농협사료 본사 회의실에서 브라질 파라나주 주정부 관계자 및 협동조합대표 등과 상호협력 증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농협사료를 방문한 인베스트 파라나(파라나주 투자유치청) 조세 에두아르두 베킹 회장과 파라나주 협동조합 대표부 홉슨 마피올리치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한국 사료원료 시장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이며 양국이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농협사료 김경수 대표이사는 이 자리에서 “지난해 농협사료는 사료원료 472만톤을 수입하였는데 이중 55% 이상인 263만톤을 브라질을 포함한 남미에서 수입하였으며, 특히 옥수수 56만톤, 대두박 40만톤 등 총 96만톤을 브라질에서 수입하였다.”라며 “한국 사료업계를 대표해 양질의 사료원료를 공급해주고 있는 브라질의 농민들과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에 조세 에두아르두 베킹 회장은 “한국으로의 사료원료 수출로 혜택을 얻는 브라질의 농민들을 대신해 감사의 마음과 함께, 앞으로도 양국의 우호와 협력증진을 위해 함께 논의해 나가자.”고 했다.

한편, 농협사료는 이번 파라나주 주정부 관계자들의 방문을 계기로 직거래 등 사료원료 구매선을 다변화하는 노력을 통해 안정적인 수입원료 도입과 양축농가의 사료비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