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손금주 의원 "농가소득 보장·지속가능한 융복합 농촌모델을 만들겠다!"

"6차 산업 지원센터 설립, 나주·화순을 6차산업 농촌융복합산업 중심지로 만들 것"

더불어민주당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 2월 14일(금), 친환경 융복합 농촌모델 구축을 중심으로 한 농가소득 보장·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한 공약을 발표했다.

 

손 의원은 6차 산업 지원센터 설립, 농축임산물 최저가격제 도입, 농산물 가격 안정을 이한 사전 시장격리 제도화, 미래 농식품 스마트팜 구축 지원, 바이오팜 추진, 귀농귀촌·생산·휴양·체험 친환경 융복합 농촌모델 구축, 생산지 인증 강화, 향토음식 관광자원화, 농축임산물 통합통계시스템 구축, 생산-유통 시스템 구축, 푸드플랜(로컬푸드 공공급식) 확대, 임산물 재해보험 대상 확대, 농·임산물 생산·가공·유통·수출활로 확보 지원 확대 등 농민들을 위한 정책을 약속했다.

 

손금주 의원은 "미래농업의 성패는 청년 농업인들의 성공을 위한 뒷받침, 농민들의 소득보장을 통해 마음 놓고 농사 지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에 달려 있다."면서, "청년귀농, 농식품 창업, 미래 농·임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우리 나주·화순을 농업+가공+서비스가 융복합된 6차 산업의 중심지로 만들어 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손 의원은 20대 국회를 통해 폭염·한파도 자연재해에 포함시키는 「재난안전법」, 농식품 벤처·창업 지원 근거 마련을 위한 「농촌진흥법」 및 「농림식품과학기술 육성법」, 농어업회의소 설립 근거 마련을 위한 「농어업회의소법」 등 농업발전을 위한 정책을 마련했으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으로 농민소득 보장·정부의 적극적인 농업정책 추진 등을 위해 노력해 왔다. 박시경 kenews.co.kr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