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국립종자원, 국제 ‘채소작물’ 신품종 심사

5월 24일까지 종자선진국 16개국 모여 채소작물 품종보호권 강화 국제심사 기준 잡을 듯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5월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식물신품종보호 국제기구인 ‘국제식물신품종보호연맹(UPOV)의 제53차 채소작물 실무기술회의(TWV)’를 국내 유치하여 개최한다.

우리나라는 2002년에 UPOV 회원국으로 가입한 이후, 각종 실무기술회의에 참여하여 국내 제도운영 현황을 홍보하는 동시에 품종심사 전문가와의 교류와 심사기준 협의에 참여하여 심사 기술․역량을 강화해 왔다.

 

UPOV 제53차 채소작물 실무기술위원회(TWV) 회의는 UPOV 기술위원회에 속한 작물분야별 6개 실무기술회의 중 하나로, 이번 회의에서는 호박, 토마토 등 채소작물의 식물신품종 등록심사를 위한 국제심사기준을 논의한다.

미국·네덜란드·중국 등 16개국에서 30여명의 대표단이 참석하여 각 국의 품종보호 동향보고, 작물별 심사기준 제·개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립종자원 관계자는 국제 신품종 심사기준에 대한 심도있는 회의가 한국에서 개최되어, 국내 품종보호업무 담당기관 종사자들의 전문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앞으로도 국립종자원은 각종 종자관련 국제회의를 적극적으로 유치하여 한국의 품종보호제도와 종자산업 홍보 등 국제협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나남길 kenews.co.kr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