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국제종자박람회 전시품종 4월 21일까지 신청

- 한국농업기술진흥원, 국제종자박람회 10월 5일부터 민간육종연구단지에서 개최
- 종자기업-해외바이어 간 비즈니스 매칭을 위한 품종 재배·전시

한국농업기술진흥원(원장 안호근)은 2023 국제종자박람회 전시포에 재배·전시할 우수품종을 3월 15일부터 오는 4월 21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국제종자박람회는 10월 5일(목)부터 7일(토)까지 3일간 민간육종연구단지·종자산업진흥센터(전북 김제시 백산면)일원에서 개최 예정이다.

약 4ha의 규모의 노지와 비닐온실(12동), 유리온실(2동)로 구성된 ‘품종 전시포’는 타 농업 관련 박람회와 차별화된 국제종자박람회만의 핵심 콘텐츠로 종자기업, 연구기관, 개인육종가 등이 연구·개발한 품종을 바이어와 농업인들이 작물의 생육상태를 직접 확인하고 B2B·B2C 상담과 수출계약까지 연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작년 박람회에서는 49개 기업·기관에서 출품한 다양한 작물과 품종(519품종)을 재배·전시하여 국내·외 바이어, 농업인,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이끌었다.
올해 대상품종은 박람회 개최시기에 작황이 적합한 품종(채소, 화훼, 식량 등)이며, 국내 연구기관과 종자기업 및 개인육종가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인(기업)당 작물별 10품종 이내로 접수받고 있으며, 출품하는 품종에 대한 종자소독과 생육기간 내 1회 이상의 방문점검을 실시하여야 한다.
신청접수는 4월 21일(금)까지 방문 또는 전자우편을 통하여 진행되며, 모집결과를 바탕으로 작물별 배치구역, 품종별 재배면적 등을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농진원 안호근 원장은 “2023 국제종자박람회를 통하여 국내 종자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과 수출확대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하며, “바이어·농업인뿐만 아니라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우수 육성품종이 홍보될 수 있도록 채소, 화훼, 식량작물 등 다양한 품종 전시를 준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현장 비즈니스 기능을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파프리카 새요리 발굴!...'제9회 파프리카 레시피 콘테스트' 소비촉진 눈길
[현/장/포/커/스] 제9회 참·참·참 파프리카레시피콘테스트 소비촉진 현장 "와인& 고기와 어울리는 파프리카, 12가지 요리의 옷을 입다" "7월 16일 예선 거쳐 본선에 진출한 12개 요리 현장 경쟁 펼쳐"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회장 조근제)는 파프리카 소비촉진 홍보를 위해 7월 16일(화) 서울 모나코 스페이스에서 '제9회 참·참·참파프리카레시피콘테스트 & 셰프 쿠킹쇼'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조근제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장<사진>은 "대한민국에서 안전하게 생산되는 자랑스러운 농산물 파프리카를 활용하여, 실생활에서 적용할 수 있는 레시피를 발굴, 홍보함으로서 파프리카의 소비 촉진과 시장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로 9회째 진행된 행사에서 치열한 예선 경쟁을 통해 12개 팀이 본선에 진출 열띤 경쟁을 펼쳤다. 최근 와인의 소비가 급속도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면서 '와인과도 잘 어울리고 고기와도 잘 어울리는 파프리카 요리'를 주제로 진행 4인까지 1팀으로 참여가 가능했으며 예선에 53팀 53여팀의 70개 레시피가 출품되었다. 이중 대상을 차지한 파프리카 요리법은 파프리카의 소비를 촉진하는데 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