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국제 도시농업 중심지... ‘한국형 도시농업’

농촌진흥청, 18~19일 도시농업 국제 학술 토론회 개최

URL복사

국제 도시농업 중심지로 도약을 꿈꾸는 우리나라에서 한국형 도시농업을 세계에 알리는 자리가 마련된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사단법인 인간식물환경학회, 한국도시농업연구회와 함께 국제 학술 토론회를 18∼19일 이틀간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열고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중계한다고 밝혔다.

 

‘국제 도시농업 현황과 발전 방안’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도시농업의 가치와 각 나라의 도시농업 유형을 소개하고, 국제 도시농업의 공동 목표와 발전 방안을 공유한다.

 

유럽, 호주, 대만 등 해외 도시농업 전문가와 국내 산업체, 교수 등 참석자들은 각자의 시각에서 바라본 도시농업의 현황과 미래 전망에 관해 의견을 나눈다.

 

국제 도시농업 현황과 발전 방안에서는 △이탈리아 볼로냐대학 프란체스코 오르시니 교수가 ‘유럽 도시농업 현황과 전망’에 대해 △네덜란드 푸드 포 굿 농장 한스 피즐 대표가 ‘네덜란드 도시형 치유농업 연구 사례와 현황’에 대해 다룬다.

 

국제 도시농업의 다양한 발전 유형에서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광진 도시농업과장이 ‘한국 도시농업 현황과 국제도시농업연구센터 제안’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한, △호주 시드니 공과대학 프레이저 토피 교수가 ‘국제 도시 녹화(綠化) 현황과 식물의 공기정화 효과’ △대만 국립타이완대학 춘엔창 교수가 ‘대만에서의 정원의 역할과 식물에 의한 신체 생리적 반응’을 소개한다.

 

도시농업 산업체 성공 사례 부분에서는 △에스빠스조경 정미숙 대표가 ‘도시농업 속 실내정원’ △원광대학교 이영미 교수가 ‘한의약 자원을 활용한 케어팜 모델 제시’ △드림뜰 송미나 대표가 ‘치유농장 프로그램 사례’ △조이가든 김성호 대표가 ‘가드닝(정원 가꾸기) 사업의 미래전망’에 대해 발표를 이어간다.

 

도시농업은 국민 건강을 위해 자연 친화적인 도시환경을 조성하고 여기서 취미, 여가, 체험 학습 등 작물 재배 활동을 통해 사회적,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을 말한다. 해마다 참여 인구와 도시 텃밭 면적이 증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생산 중심의 농업이 생활 속 도시농업으로 국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볼거리, 먹거리, 즐길 거리에 대한 다양한 연구와 현장 적용 등을 통해 도시농업기술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데 힘쓰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도시농업과 김광진 과장은 “이번 국제 학술 토론회가 한국형 도시농업을 세계에 알리고, 선진형 도시농업 모델을 선도하는 것은 물론, 관련 산업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는 데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지정 토론자로 나선 우리씨드 박공영 대표는 “국가별 도시농업의 전개 방향성을 이해함으로써 우리 도시농업이 전 세계 공동으로 추구하는 방향에 맞춰 목표를 설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토론회 영상은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