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

URL복사

지속가능한 축산업, 농가의 자발적 참여로 이룹니다!

농식품부, ‘깨끗한 축산농장’1,022호 지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올해 ‘깨끗한 축산농장’ 1,022호를 지정했다.

‘깨끗한 축산농장’ 만들기는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축산악취 및 환경오염이 없는 깨끗한 축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025년까지 1만호 조성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지정한 1,022호를 포함하여 2017년부터 현재까지 총 3,629호가 지정되었다.

 

‘깨끗한 축산농장’은 지정을 희망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청소상태, 악취여부 및 분뇨 관리상태 , 악취저감시설 가동현황, 깔짚관리 상태 등 농가의 축산 환경관리 전반(12개 항목)에 대하여 서면·현장평가를 실시하고, 평가결과 100점 만점에 70점 이상인 농가를 선정하며, 지정농가는 향후 5년간 깨끗한 농장 지정의 효력이 유지된다.

 

특히, 올해부터 지정된 깨끗한 축산농장에 대해 환경관리 등 사후관리를 상하반기 연 2회 실시*하고, 사후 관리가 미흡한 농가는 지정취소하거나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제도개선을 통해 ‘깨끗한 축산농장’의 신뢰성을 더욱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축산환경관리원 및 지자체와 협력하여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을 희망하는 농가에 대해 축사 내부, 분뇨처리시설의 관리 및 청결상태 등에 대해 진단하고 환경개선 컨설팅을 통해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지역에서 축산 환경개선 우수사례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축사바닥 악취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경북 경주시 소재 A농가는 축사내 미생물 활용과 바닥관리 방법 등에 대해 현장 컨설팅을 받고, 농가 스스로 노력한 결과, 축사의 악취저감과 더불어 올해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선정되었다.

 

악취민원으로 지역주민과 갈등을 겪고 있는 경기도 화성시 소재 B농가는 지자체, 축산환경관리원 등을 통한 전문가 컨설팅 지원을 토대로 가축분뇨처리시설 밀폐화 및 현장 관리를 통해 지역주민과의 갈등 해소는 물론 올해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지정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최근에는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으로 농가 경쟁력 제고나 생산품 홍보에 톡톡한 효과를 주고 있어 ’깨끗한 축산농장‘에 대한 축산농가들의 관심 및 참여가 늘어나고 있다.

 

강원도 횡성의 C농가는 코로나19로 인해 판매 위축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임에도 ’깨끗한 축산농장‘에서 생산된 제품임을 활용하여 백화점에 판로를 개척하였으며, 전라남도 장성의 D농가는 2017년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지정 받은 후에도 가축분뇨(액비) 순환시스템 구축, 미생물 활용 등 꾸준한 축산환경개선으로 올해 ’한국양돈대상(생산자부문)‘을 수상하였다. 

 

농식품부 정경석 축산환경자원과장은 지속가능한 축산 발전을 위해 축산악취 및 가축분뇨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를 개선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축산환경 개선을 위해 ’깨끗한 축산농장‘을 2025년까지 1만호 이상 조성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올해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시행되는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동안 깨끗한 축산농장 현장평가 시에 농장의 암모니아 관리 등 미세먼지 이행실태도 함께 점검하여 축산분야의 미세먼지 저감노력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뉴스제휴평가위원회,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개정 발표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가 지난 19일과 23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를 포함한 전원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하기로 의결했다. 심의위원회는 뉴스제휴 및 제재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해 2020년 7월부터 총 5개의TF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했다. 7개월 간 나온 의견을 반영해 이번에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했다. 먼저 기제휴 매체 저널리즘 품질평가 TF는 누적 벌점의 연단위 삭제 악용 방지를 위해 매년 3월 1일을 기준으로 과거 2기의 누적벌점 계산기간 동안 부여 받은 벌점(누적벌점 계산기간 말일에 삭제된 벌점 포함)의 합계가 8점 이상인 경우, 해당 매체에 대해 재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매체 단위 평가 악용 방지를 위해 ▲최초 제휴 계약 당시의 제휴 기준과 현재의 제휴 기준 사이에 현저한 변경이 있거나 또는 ▲제휴 내용이나 매체의 성격에 변경(제호·상호·법인명·도메인 변경, 매체양도, 영업양도, 지배구조 변동, 기타 이에 준하는 사유 발생)이 있는 경우, ▲‘제1소위’가 재평가 대상 ‘제휴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