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한국 표고버섯 중동 'HMR시장' 최초 진출

중동 최대 밀키트 업체에서 표고버섯 활용 한식요리 2종 런칭

URL복사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전세계적으로 언택트 식문화가 확산 중인 가운데 한국산 표고버섯이 중동 HMR(Home Meal Replacement, 가정간편식)시장에 최초로 진출하였다.

 

산림청(청장 박종호)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15일부터 중동 최대 밀키트업체 ‘헬로우셰프’에서 한국산 표고버섯을 활용한 한식요리 2종류를 런칭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런칭된 한식요리는 비빔밥과 불고기덮밥이며, 각각의 레시피 동영상을 15일과 22일에 나눠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헬로우셰프 공식 SNS를 통해 공개한다. 또한, 한국산 버섯의 소비 활성화를 위해 11월에는 현지 대형유통매장과 연계한 판촉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aT는 한국 버섯의 불모지인 중동 진출을 위해 타국산 버섯 진출현황 및 한국산 수출유망 버섯 시장조사, 버섯 전문 수입바이어 발굴 등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한국 표고버섯의 고유한 향을 낯설어하는 바이어를 지속 설득하며 품질의 우수함을 인정받아 결국 밀키트시장에 진출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한편, ‘헬로우셰프’는 전세계 유명 요리들의 레시피를 홈페이지에 제공하고 각 가정에서 직접 요리를 할 수 있도록 손질된 재료를 배달해주는 프리미엄 밀키트 전문 업체이다. 이번 한국 표고버섯 활용 한식요리 런칭을 계기로 다른 메뉴의 버섯 식재료도 한국산으로 지속적으로 대체해나갈 계획이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규모가 급성장 중인 HMR시장에 K-FOOD의 진출이 필요하다”며, “이번 중동시장 진출을 계기로 우리 임산물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