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전국 양돈농장 'ASF 차단방역' 실태

아프리카돼지열병 ASF예방 위한 전국 양돈농장 차단방역실태 점검 결과
미흡사례 대부분은 접경지역 외 지역에서 확인, 미흡한 농장 1,226호는 재점검 등 관리 강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에서 봄철 전국 양돈농장(6,066호)을 대상으로 차단방역실태 일제점검을 실시한 결과, 방역수칙 미준수 등 미흡사례가 확인된 농장이 2,076호였으며, 그 중 차량소독시설 미설치 등 법령 위반농장은 24호였다.

 

이번 점검 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주요 전파요인인 매개체·차량·사람 차단’을 위해 필요한 외부 울타리, 차량·사람 방역시설, 퇴비장 차단망 등 방역시설 설치 여부와 손 씻기, 장화 갈아신기, 농장 내 사료빈 주변 청결유지 등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중점 점검하였다.

 

점검결과 2,076호에서 확인된 방역수칙 미준수 등 미흡사례(3,289건) 중 1,734건은 즉시 보완을 완료하고, 나머지 미흡사항 1,555건은 보완 중에 있다.

 

미흡사례 분석결과 퇴비장 차단망(1,046건), 외부울타리(1,021), 돈사틈새·환기구 차단망(325) 등 방역시설 설치 미흡이 전체의 73%이며, 멧돼지 기피제 설치(227), 퇴비사내 폐사체 방치(31), 돈사 진입 전 손 씻기 및 장화 갈아신기(44) 등 순으로 방역수칙을 미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차단방역 시설 미흡 및 방역수칙 미준수 사례는 대부분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없는 경기 남부와 충청 이남 지역에 위치한 양돈농장에서 확인(3,245건, 99%)되었다.

 

중수본은 이번 점검결과 법령 위반 농장(24호)에 대하여는 확인서를 징구하고 행정처분할 계획이며, 미흡사항이 보완되지 않은 농장(1,226호)을 관리농장으로 지정하여 신속히 개선되도록 특별관리를 실시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시기인 여름철을 맞아 중앙·지자체 합동으로 전국 양돈농장 대상 차단방역실태 일제점검·홍보를 6월부터 7월말까지 다시 한번 실시하고, 방역수칙에 대한 리플렛 배포, 문자 홍보 등 대대적인 홍보를 실시할 계획이다.

 

매개체 차단을 위해 매주 수요일은 ‘축산환경 개선의 날’로 지정·운영하며, 전국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구충·구서작업을 지속 실시한다.

전국 양돈농장 농장주와 고용된 외국인근로자를 대상으로 리후렛을 배부하고, 방역수칙 안내 문자(다언어)와 홍보영상 등을 주기적으로 전송하고 홍보한다.

 

 

중수본은 농장단위 차단방역이 소홀할 경우 바이러스가 유입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임을 강조하며, 접경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의 모든 양돈농장에서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차량과 사람 출입통제와 소독, 손 씻기, 장화갈아신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케이머쉬’ 수출은 늘리고…시장 위기는 신속히 대처!
초/대/석...최동훈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대표에게 듣는다! 코로나19로 공산품과 농산물 등 각종 수출품목이 큰 애로를 겪으면서 위기로 치닫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국내 농산물 수출은 평년대비 크게 위축되지 않고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관계자들이 안도의 마음을 쓸어 내리고 있다. 특히, 버섯 수출시장은 더욱 확장되는 기세를 보이고 있다. 본지는 버섯수출통합조직을 이끌고 있는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최동훈 대표를 만나 최근 버섯 수출시장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주>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꾸준히 늘어, 현재 26개국 시장에 케이머쉬 버섯이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수출되는 품목도 만가닥버섯과 새송이버섯, 느타리버섯, 팽이버섯 등 다양해지고 있다.” 케이머쉬 최동훈 대표의 말이 거침없이 쏟아졌다. “올해 수출환경이 호락호락하지 않지만,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아랍지역 버섯시장도 새롭게 뚫리고 있어, 앞으로 이 지역 수출량도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 최 대표는 자신감도 내 비췄다. 다만, 지난 3월 미국 소비자들이 버섯 생식을 섭취하면서 리스테리아균 파문이 일기도 했으나, 케이머쉬 K-mush의 발 빠른 대처로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