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유리온실 난방비 50%이상 절감 

농기평, 태양열 계간 축열시스템 모델 개발 성공기술 발표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 이하 ‘농기평’)은 연중 태양열 이용이 가능한 모델을 유리온실에 적용하여 농가의 난방비가 절감되는 시스템 개발에 국내 최초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에너지 사용량이 적은 봄부터 가을에 이르기까지 남은 태양열을 축열 탱크에 보관하여 겨울철과 같이 에너지가 부족할 때 이용하는 ‘태양열 계간 축열 시스템’을 활용한 것이다.

최근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석탄이나 원자력 발전 대신 태양열 시스템과 같은 친환경 재생에너지가 각광을 받고 있다. 그러나 태양열 시스템은 낮은 에너지 밀도와 기후 및 계절에 대한 변동에 안정적으로 대응이 어려운 단점이 있다.

기존 태양열 시스템은 태양열의 일조량에 따라 난방 부하가 없는 계절에는 일사량이 풍부하고 난방부하가 가장 필요한 동절기에는 일사량이 최소이기 때문에 난방 분야, 유리온실 등에 활용이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첨단생산기술개발사업을 통해 2015년부터 지난 3년간 유리온실 자립화를 위한 태양열 계간 축열 기술 개발을 지원한 결과, 국내 최초로 태양열 계간 축열 시스템 개발 및 유리온실 대상 현장실증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인하대학교 연구팀은 “태양열 계간축열시스템은 비난방기에 남는 잉여열을 저장하여 사용하므로 태양열 의존율을 크게 높일 수 있고 연중 태양열 이용이 가능하여 태양열 분야의 단점이었던 유리온실 등에 효율적 적용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유럽의 계간축열시스템 사례의 경우, 기존 태양열 시스템과 비교하여 경제성이 50% 정도 향상 되었을 뿐만 아니라 난방부하 대비 태양열 의존율이 50%~80%까지 증대되어 기존의 태양열시스템의 단점을 크게 향상 시킬 수 있는 시스템이다.”라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전라남도 농업기술원내 유리온실(원예 16번동, 660m2, 장미 재배)의 연간 난방 비용 절감효과를 확인한 결과, 태양열 계간축열시스템 설치 후 약 57%의 연료를 절감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농기평 오경태 원장은 “태양열 계간 축열 시스템은 설치 후 직지속적으로 에너지 공급량이 감소하는 지열과 달리 지속적인 에너지 공급이 가능하여 농가의 난방비 절감에 도움이 될 것이며, 유리온실 외에 농산물 건조 등의 분야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