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한우자조금, ‘DMC 맥주 페스티벌’ 한우 이벤트

5일부터 8일까지는 ‘제4회 남산 한국의 맛 축제’에서 국내외 관광객 대상 이벤트 전개
민경천 한우자조금 위원장 “우리 한우 일상에서 접하며 즐길 수 있게 할 것”

한우산업의 안정적 발전을 위해 설립된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가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서울 MBC 상암문화광장에서 진행되는 ‘2019 DMC 맥주 페스티벌’에 참여해 한우 이벤트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5일부터 8일까지는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리는 ‘제4회 남산 한국의 맛 축제’에 참여해 우리 한우의 맛을 외국인을 비롯한 축제 참가자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2019 DMC 맥주 페스티벌’ 한우자조금 부스에서는 한우 불고기와 채끝 요리를 무료로 맛볼 수 있는 시식회 및 이벤트 행사를 진행한다. 

인스타그램에 한우자조금 부스 참여 사진을 올리면 한우 불고기 버거 시식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는 물론 직장인이 많이 참여하는 축제인 만큼 응모권 추첨을 통해 한우 선물 세트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마련돼있다. 또한 당첨 선물로 맥주 안주로 제격인 한우 육포와 한우 버거를 증정해 참가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우자조금은 축제 분위기를 더욱 돋우기 위한 다양한 현장 이벤트도 마련했다. 한우 OX 퀴즈와 한우 먹고 맥주 빨리 마시기 대회 등 한우를 활용한 재치 있는 이벤트로 축제 참가자들이 우리 한우를 좀 더 다채롭게 즐길 수 있게 할 계획이다.

 

5일부터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개최하는 ‘남산 한국의 맛 축제’는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 축제로 다양한 한국의 요리 및 맛집을 소개하며 전세계에 한국의 맛을 알리는 축제다. 올해는 ‘한국의 맛과 멋에 물들다’를 주제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인들의 요리와 함께 한가위 자선 경매, 한국의 장맛 요리 경연대회, K-FOOD 도전 골든벨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우자조금은 ‘남산 한국의 맛 축제’에 참여해 축제를 찾은 외국인들과 국내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우와 관련된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푸드 트럭에서는 한우 시식회를 진행해 누구나 맛있고 건강한 우리 한우를 맛볼 수 있다.

 

민경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주말까지 계속되는 DMC 맥주 페스티벌과 남산 한국의 맛 축제에방문해 우리 한우를 즐기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라며 “한우자조금은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우리 한우를 일상에서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에 참여해 우리 한우를 널리 알리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우자조금은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9월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청계광장 소라탑 앞에서 ‘2019 추석 맞이 한우 직거래장터’를 열고 한우를 시중가보다 최대 49% 할인된 가격에 판매할 예정이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체험·힐링 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소위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탁 트인 야외에서 가족단위로 휴식을 취하며 일상의 답답함을 해소할 수 있는 여행지가 어디 없을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농촌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를 소개했다. ‘우리 농촌갈래?’는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관광’ ‘야외’ ‘거리두기’ 등 새롭게 등장한 여행 경향에 맞춰 지역별 특화된 농촌관광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추천한 농촌관광상품 가운데 1차로 10점을 선정하고, 2차로 10점을 추가해 총 20점을 엄선했다. 관광상품은 가족단위 소그룹이 ‘농촌체험’ ‘힐링’ ‘미식’ 등 주제별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짜여져 있다. 경남 함양의 ‘함양 찐추억, 비우go! 채우go!’는 목공예‧전래놀이 체험, 숲속놀이, 개평한옥마을과 남계서원 탐방, 선비문화탐방로 체험, 산양삼농장에서 삼 캐기 체험 등 농촌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상품이다. 강원 춘천의 ‘금이야 옥이야 농촌치유프로그램’은 국내 유일의 연옥광산이 있는 금옥골 마을의 생태와 경관자원을 활용한 상품으로 마을 내 옥(玉)동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