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안전한 먹거리, 자연환경 보전 위해 GAP인증 농산물 찾아요”

농정원, 농식품 빅데이터로 본 GAP인증 농산물 소비 트렌드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GAP 인증 농산물 중 가장 구매가 많은 품목은 간식 및 ‘즙’, ‘주스’ 등으로 다양하게 가공할 수 있는 과일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정원은 ‘17년 1월부터 ‘19년 6월까지 트위터(524건), 인스타그램(3,596건), 블로그(5,231건), 뉴스(1,789건)의 GAP인증 농산물 관련 언급과 ’17년 1월부터 19년 4월까지 농협 하나로마트의 판매데이터를 활용하여, GAP인증 농산물에 대한 관심도와 관심이유, 관심품목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최근 GAP 인증 농산물은 안전한 먹거리를 원하는 소비자와 품질향상으로 소득 증가를 기대하는 농업인들의 선호로 관심도가 증가하였고, 간단하게 섭취 가능한 과일류에 대한 관심과 판매가 특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소셜 웹 빅데이터에서 소비자들은 농산물의 안전관리에 대한 관심 이외에도 ‘자연환경’ 관련 키워드를 많이 언급하여, GAP 인증 농산물을 ‘환경오염 방지 및 농업생태계 보전’과 연관지어 생각한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데이터로 본 GAP인증 농산물 소비 트렌드의 세부 내용은 다음과 같다.

최근 명절선물로 GAP인증 농산물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어났고, GAP인증 교육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농가가 늘어 해당 농산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되었다.

 

국가 인증을 받은 ‘농약 안전사용 기준’을 준수하기 때문에 신뢰할 수 있고 안전한 농산물이라는 인식이 있으며, 연관 키워드에 ‘자연·환경’의 검색 빈도가 높아 GAP인증 농산물을 통해 환경을 지키고 농업생태계를 보전하고자 하는 소비자와 농업인의 인식을 확인할 수 있었다.

명절선물과 ‘즙’, ‘주스’ 등 다양한 형태로 가공하여 섭취 가능한 사과·배와 여름철 간식으로 포도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판매건수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정원 신명식 원장은 “이번 빅데이터 분석 정보가 GAP인증 재배 농가들의 품목 결정과 소비자의 관심 확대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식품 분야의 다양한 대국민 관심사항에 대해 공공·민간 데이터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