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산림과 농업, 국향이 어울려 농업농촌 미래 연다

대한민국산림문화박람회, 국제농업박람회, 대한민국국향대전
공동 홍보와 관람객 유치 협조 등 상생 협력의 업무 협약 체결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이석형)와 (재)전라남도국제농업박람회(대표이사 김성일), 함평군(부군수 나윤수)은 2019년 8월 9일(금) 전라남도농업기술원에서 각 기관이 개최를 준비 중인 산림문화박람회와 농업박람회, 국향대전의 공동 홍보 및 관람객 유치 협조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였다. 

 

업무 협약의 주요 내용은 산림과 농업 분야를 대표하는 산림문화박람회와 농업박람회, 국향대전의 홍보 및 홍보물(리플릿 등)의 공동제작과 관람객 유치를 위한 상호 입장객 할인 혜택 등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상생 협력이다. 

 

협약을 체결한 기관들은 산림과 농업, 화훼 산업을 대표하고 같은 시기에 전라남도 일원에서 개최되는 행사인 만큼 상호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농가와 임가의 소득 창출과 산림과 농업 문화 향유를 통한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협약식에 참석한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은 “농림업과 농산촌 발전을 꾀하고 농임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각 기관이 심혈을 기울여 박람회와 국향대전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히며 “오는 가을 전남지역 일원에서 개최되는 농림업의 큰 잔치인 산림문화박람회와 농업박람회 그리고 국향대전에 많은 국민이 찾아 주실 것을 희망한다.”라고 말하였다.

 

산림청이 주최하고 산림조합중앙회, 전라남도, 장흥군이 공동주관하는 대한민국산림문화박람회는 10월 11일(금)부터 10월 20일(일)까지 전라남도 장흥군 수변광장 일원에서 개최되며 

 

전라남도가 주최하고 전라남도국제농업박람회가 주관하는 국제농업박람회는 10월 17일(목)부터 10월 27일(일)까지 11일간의 일정으로 전라남도 나주시에 위치한 전라남도농업기술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또한, 함평군이 주최하고 함평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대한민국국향대전은 10월 18일(금)부터 11월 3일(일)까지 17일간의 일정으로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엑스포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