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서울우유 시장점유율 40.6%... 상승세 '최고'

문진섭 조합장 "조합원, 임직원, 고객센터가 3위일체 결과로 앞으로 혁신에 더욱 매진할 것" 다짐
서울우유협동조합, 창립 82주년 기념식 행사에 전현직 임직원 및 농림부 관계자 등 참석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은 11일 조합에서 전·현직 임직원 및 농림부, 농협중앙회 관계자 등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82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기념식은 조합 발전에 기여한 조합원 및 직원 등에 대한 표창과 유관 단체장 축사 등을 내용으로 진행됐다.

서울우유협동조합 문진섭 조합장은 “유업계 부동의 1위 자리를 현재까지 지켜올 수 있었던 것은 협동조합이라는 체재 안에서 조합원, 임직원, 고객센터의 3위 일체 속에 불철주야 최고 제품 생산을 위해 매진해온 결과라고 확신한다"며, "창립 82주년을 맞아 앞으로도 조합 목표달성을 위한 내실을 다지고 함께 나아갈 100년을 생각하며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위해 많은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 자료에 의하면 서울우유협동조합의 우유시장 점유율은 올 4월에 40.2%, 5월에는 40.6%로 상승세를 이어가며 최근 1년간 점유율 중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한해동안 49만명 귀농귀촌...젊은층 귀농 지속 증가
지난해귀농‧귀촌 가구는340,304가구로 나타났으며,이중 귀농 가구는11,961가구로 나타났다. 귀농‧귀촌 가구중1인 가구와혼합 가구비중이전년대비 증가하였다. 1인 가구 증가는 미혼 비율이 높은40세 미만 연령층의 귀농 확대와가구주가 기반 마련을 위해먼저 이주후 가족 구성원과 합류하기때문인 것으로 보이며,혼합가구의 증가는 젊은층의가업(농업)승계를 위한U턴 귀농과고령 부모 봉양 등가족과 가까이 살기 위한추세에 기인한 것으로보이며,이는2018년 귀농귀촌실태조사 결과와도 경향을 같이한다. 특히,40세 미만 젊은 층의 귀농이 전년대비2.3%(31가구)증가하여,현행 기준으로 귀농 통계를 생산하기 시작한‘13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1,356가구가 귀농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부는2018년 귀농․귀촌 통계를 바탕으로귀농‧귀촌 활성화를위한 정책과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귀농‧귀촌인의 영농창업 지원 강화를 위해귀농 창업자금,농외소득활동을 지원하고지역 융화프로그램도 강화한다.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귀농 수요에 대응하여 ‘귀농 창업자금’은예산 추가 확보를 통해 확대(당초3,000억원 → 변경4,572억원)하여 지원한다. 자금과 관련한부정수급,사기피해 예방과 지역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