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한 방역 대응 강화

특별관리지역 14개 시군 624농가 매일 현장점검하고 혈청검사 확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북한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 최고수준의 방역조치의 일환으로 특별관리지역 14개시군 624호 농가에 대해 특별점검반을 편성하여 매일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간 농식품부는 특별관리지역에 대한 방역 관리 조치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전화예찰팀)를 통한 매일 전화예찰과 ASF전담관을 통한 주1회 방문 점검을 실시해왔다. 

 

이번에 강화된 조치는 점검반이 농가에 매일 방문하여 점검하고 이상여부를 확인함으로써, 농가의 방역의식과 경각심을 높이고 ASF의 유입 위험성을 보다 조기에 파악하여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농식품부는 원활한 점검을 위해 종전의 농식품부·검역본부·지자체·방역지원본부로 구성된 ASF전담반(158개반 237명)에 행정안전부·농축협 인원(19개반 59명)을 포함하여 특별점검반을 편성(총177개반 296명)하여 6월7일부터 관계부처·유관기관이 합동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특별점검반은 농장을 방문하여 가축의 이상 유무와 울타리 등 방역시설 설치여부, 농장 소독상태 등을 점검하며, 농장내 외국인근로자를 대상으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교육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특별관리지역내 10개시군 347호 농가에 대한 혈청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6.4)되었으며, 4개시군277호(∼6.11)와 전국 남은음식물 급여농가 257호(∼6.14)에 대해서도 혈청검사를 확대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농식품부 관계자는 ‘’ASF는 야생멧돼지를 통해 전파가 가능하므로 특별관리지역내 농가들은 방목사육을 금지하고, 울타리 등 차단막을 설치해 줄 것‘’과, ‘’사육 중인 돼지에서 ASF임상증상을 발견할 경우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