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한국 샤인머스켓 포도, 중국인의 입맛을 사로잡다”

aT, 국산 농가와 중국 과일 바이어 간 2천만 달러 계약 성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국내 샤인머스켓 포도 재배농가인 ‘산떼루아 영농조합’과 중국 과일 전문 바이어인 ‘Lurra(乐拉)’간 향후 4년간 국산 샤인머스켓 포도 1,200톤(약 2천만 달러, `18년 수출액 기준)을 공급하는 계약을 지난 5월 20일 성사시켰다.

 

샤인머스켓 포도는 껍질까지 한꺼번에 먹는 거봉 크기의 씨 없는 청포도로 씹을수록 특유의 망고향이 입안에 퍼져 일명 ‘망고포도’로도 불리며, 특히 중국시장에서 한국산 샤인머스켓 포도는 한 송이에 6~9만원 내외의 판매가격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품질로 최근 고급매장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017년 중국시장에 첫 상륙한 한국 샤인머스켓 포도는 2018년 중국 주요 온 ․ 오프라인 신선식품 유통채널에 입점되며 주요 수출 품목으로 부상하였다. 기존 주요 수출품목인 거봉 ․ 캠벨 얼리 대비 4배 이상 수출가격이 높은 샤인머스켓 포도가 `18년 대중 포도수출의 90% 이상을 점유하면서 같은 해 포도 수출액은 전년대비 1,886% 증가하여 162만 달러(약 100톤)을 달성하였다.

 

aT는 현지화지원사업을 통해 지난 2017년 한국산 샤인머스켓 포도의 최초 대중 수출을 지원하였고, 포도를 대중전략품목으로 지정하여 바이어 팸투어 및 현지 주요 유통매장 입점을 진행해 BHG ․ OLE ․ 징동(京东) ․ 번라이셩훠(本来生活) ․ 춘보(春播) 등 중국 주요 온 ․ 오프라인 신선식품 유통채널과 프로모션을 진행해 한국 샤인머스켓 포도의 중국시장 소비기반을 확대하였다.

 

aT베이징지사는 작년 대중 수출 샤인머스켓 포도 약 60%를 공급한 경북 상주 ‘산떼루아 영농조합’과 중국 과일전문 유통기업 ‘Lurra(乐拉)’와의 바이어 매칭 지원을 통해 매년 약 300톤 씩 4년간 1,200톤(약 2천만 달러, `18년 수출액 기준)의 샤인머스켓 포도를 공급하는 계약을 성사시켰다. aT는 이를 계기로 올해 다양한 현지 마케팅을 진행해 중국 프리미엄 과일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aT 이병호 사장은 “안전하고 품질이 뛰어난 고가의 수입산 과일을 선호하는 중국 소비자를 겨냥해 국산 프리미엄 포도의 대중 수출을 확대시켜 국내 농가소득 증진에 도움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