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쌀 과잉수급 예상속 ‘논 타작물 재배’ 잘되고 있나요?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 전국 8개 도 지역본부장 화상회의 통해 직접 챙겨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최근 전국 8개 도 지역본부장을 대상으로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추진현황을 점검하기 위한 화상회의를 직접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의 중요성을 전달하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이 수확기 쌀값 안정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은 논에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재배하면 작물별로 일정한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을 말하며,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농업인(또는 법인)은 6월 28일까지 농지 소재지 읍·면·동사무소를 방문하여 신청할 수 있다.

 

농협은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매주 전국 시군지부장을 대상으로 화상회의를 실시해왔으며, 지난 달 30일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와 추진면적 1만ha 이상 달성을 목표로 상호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수확기 쌀 과잉 공급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부 추진 목표면적이 타 작물로 전환되어야 한다”면서,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은 만큼 마지막까지 총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