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팜스코, 3만톤 사료생산 규모 갖춘 '동부공장' 준공식 가져

정학상 대표 "이번 동부공장 준공으로 경북지역 축산농가에 고품질 사료 안정공급 기대"

팜스코(대표이사 정학상)의 네 번째 사료공장, ‘동부공장’이 지난 15일 공장이 위치한 경북 칠곡에서 준공식을 가졌다. 이 날 행사에는 임직원을 비롯하여 고객, 협력사, 축산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팜스코 사내 풍물 동아리 ‘팜소리’의 흥겨운 공연을 시작으로 팜스코 소개 및 경과 보고, 감사패 전달, 준공 세레모니, 공장 투어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으며, 축산관계자 및 지역 내 사양가 대표 등 내빈들이 축사를 통해 품질 좋은 사료 공급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며 축하인사를 전했다.

 

팜스코는 1973년 사료사업을 시작으로 46년 동안 사업을 이어 오고 있는 축산전문기업이다. 안성과 정읍, 그리고 제주에서 총 세 개의 사료공장을 가동하며 최근 10년간 300%가 넘는 성장을 이루며 지난해에는 130만톤의 기록적인 판매량을 달성하였다.

 

지속적인 성장과 함께 제4공장 체제를 준비하게 되었고, 이번에 경상북도 칠곡군 8,300평 상당의 부지에 전 차량 One-way 시스템을 가진 Smart Factory System을 구축해 고객지향적 공장을 완성하였다. 동부공장은 월 3만톤의 생산능력을 갖추었으며, 도로 접근성이 매우 용이한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최단거리 및 최소시간으로 제품 수송이 가능하다. 이로써 경상남북도 축산농가에 신선한 제품이 빠르게 제공되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팜스코는 내다보고 있다.

 

정학상 팜스코 대표이사는 환영사를 통해 “많은 고객님들이 함께 해 주심으로 제 4공장을 건설해서 보다 품질 좋고 더욱 신선한 사료를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으며,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우리 손으로 생산한 국산 단백질 식품을 드시도록 저희 팜스코도 열과 성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동부공장은 축산 농가에게는 생산성 개선을 통해 수익창출에 기여하고, 축산식품 소비자에게는 건강하고 행복한 식탁을 제공하여 축산식품산업관계자와 소비자가 함께 어우러져 행복한 삶을 만드는 데 그 역할을 다 할 것을 약속했다. <칠곡=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