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협하나로유통, ‘진심안심' 우수농산물 인증점 오픈

김성광 대표 “올해 말 전속거래 인증 하나로마트 100개 육성 목표”

농협(회장 김병원) 하나로유통은 지난 14일 성남시에 위치한 낙생농협(조합장 정재영)에서 김성광 대표이사, 정재영 조합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심안심 우수 농산물 전속거래 인증 제1호점 현판식’을 개최했다.

 

농협하나로유통은 연간 농산물 통합공급 금액이 5억원 이상, 비율이 70% 이상인 하나로마트를 대상으로 전속거래 인증을 실시하고 있다. 낙생농협 하나로마트는 지난 2011년 개장 이후 현재까지 농협하나로유통과 전속거래를 유지하고 있는 모범사례로 손꼽힌다.

 

농협하나로유통은 낙생농협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우리 농산물 전문취급 인증매장을 100호점까지 확대해 농산물 체인본부 시스템 구축의 첨병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낙생농협 정재영 조합장은 “낙생농협 하나로마트에서 판매하는 농산물은 100% 농협하나로유통 농산본부를 통해 공급받는다”면서, “올해 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 전면 시행에 따라 품질검사를 강화하여 안전한 농산물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급해주기 때문에 고객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농협하나로유통 김성광 대표이사는  “우수한 우리 농산물 전문취급 인증 농축협 하나로마트를 위해 인증 기념현판 제작 및 배부, 통합행사 상품 할인율 우대, 물류비 및 장려금 특별지원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놓았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하나로유통 농산본부는 농축협 하나로마트 경쟁력 제고를 위해 HMR 농산물 등 편의증진형 상품을 개발하고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농축협 하나로마트 지원을 강화하여 통합구매 확대를 위한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데 힘쓸 예정이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